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인최고점' 이시형 "4대륙 대회는 귀한 경험…쿼드러플 도전"

이시형, 쇼트·프리·총점 모두 '개인 최고점' 성과
이시형, '맘에 들어요'
이시형, '맘에 들어요'(강릉=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9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남자 프리 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이시형이 연기를 마친 후 관객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2017.2.19
mon@yna.co.kr

(강릉=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피겨 남자 싱글의 기대주 이시형(17·판곡고)에게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는 평생 기억에 남을 추억이 됐다. 자신의 쇼트프로그램·프리스케이팅·총점에서 모두 ISU 공인 개인 최고점을 찍어서다.

19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치러진 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이시형은 기술점수(TES) 64.04점에 예술점수(PCS) 66.28점을 받아 130.32점을 얻었다.

이날 점수는 자신의 프리스케이팅 기존 최고점(119.17점)을 11.15점이나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쇼트프로그램에서도 자신의 최고점(65.40점)을 작성한 이시형은 총점 195.72점을 작성했다. 총점 역시 기존 최고점(174.28점)보다 21.44점이나 높은 신기록이다.

이시형은 이번 대회에 출전한 '선배 듀오' 김진서(한국체대·195.05점)와 이준형(단국대·187.58점)을 제치고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이시형은 8개의 점프 과제 가운데 한 개를 빼고는 모두 가산점을 챙기는 안정적인 연기를 펼쳤다.

트리플 루프-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가 회전수 부족이 나온 게 아쉬웠지만, 이시형은 만족스러운 표정으로 점수표를 받아들고 신기록 달성을 기뻐했다.

이시형은 취재진과 만나 "연습할 때 점프가 잘되지 않아서 긴장하면서 경기에 나섰는데 결과가 나쁘지 않았다"며 "클린 연기를 했으면 좋았겠지만 다음에는 꼭 잘하고 싶다"고 웃음을 지었다.

그는 4대륙 대회를 마친 느낌을 묻자 "국제 대회지만 한국에서 치러지다 보니 팬들의 호응이 커서 마치 국내 대회를 뛰는 것 같았다"라며 "귀한 경험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동안 안무 지도를 제대로 못 받았는데 국가대표가 되면서 제대로 지도를 받아 연기력도 좋아진 것 같다"며 "아직 표현력이 부족하지만 링크는 나만의 무대라는 생각으로 즐기면서 연기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시형, '느낌있게'
이시형, '느낌있게'(강릉=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9일 오후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테스트이벤트로 열린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 남자 프리 스케이팅에서 한국의 이시형이 연기를 하고 있다. 2017.2.19
mon@yna.co.kr

이시형의 고민은 쿼드러플 점프와 계속해서 자라는 키다.

그는 "상위권 선수들은 쿼드러플(4회전) 점프를 1~2개씩 하는 게 기본"이라며 "나 역시 연습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쿼드러플 점프 훈련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쑥쑥 크는 키도 걱정스럽다. 현재 이시형의 키는 182㎝의 장신이다.

이시형은 "성장판이 아직 열려있어서 키가 계속 자라고 있다"라며 "키가 크다 보니 연기할 때 '허우적댄다'라는 소리도 많이 듣는다. 키가 계속 자라면 점프에도 영향을 받게 돼 걱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시형의 최종 목표는 결국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을 대표해서 나가는 것이다.

그는 "아직 최종선발전도 치러지지 않아서 평창 무대에 설 수 있을지 확신할 수는 없지만, 꼭 올림픽 무대를 경험하고 싶다"고 힘주어 말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3: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