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 친딸 왜 괴롭혀" 8세 의붓아들 때려 숨지게 한 계모

송고시간2017-02-19 13:11


"내 친딸 왜 괴롭혀" 8세 의붓아들 때려 숨지게 한 계모

(안산=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남편이 전처와 낳은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계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29·여)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18일 오후 2시 40분께 안산시 단원구 자신의 집에서 의붓아들 B(8)군을 옷걸이 등으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B군이 정신을 잃자 오후 3시 30분께 119에 스스로 신고했으며, 병원으로 옮겨진 B군은 7시간 뒤 끝내 숨졌다.

의료진은 B군이 복강내 과다 출혈로 숨진 것으로 추정했으며, 가슴과 다리 등에 멍자국이 있는 것으로 미뤄 학대가 있었다고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제공]

[경기 안산단원경찰서 제공]

A씨는 B군이 자신의 친딸 C(5)양을 괴롭힌다는 이유로 이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서 A씨는 "아이가 여동생을 자꾸 괴롭혀서 훈계 차원에서 때렸는데 갑자기 의식을 잃었다"라고 진술했다.

A씨는 3년여 전 현재 남편(35)과 재혼했으며, B군은 남편이 전처와 낳은 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자신이 전남편과 낳은 딸인 C양과 B군을 포함 현재 남편이 전처와 낳은 아이 2명, 현재 남편과 낳은 아이 1명 등 4명을 키우는 전업주부였다.

범행 당시 집 안에는 아이들과 A씨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20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군의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며, A씨를 상대로 과거에도 학대가 있었는지, 당시 범행 도구가 옷걸이 외 어떤 것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