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고령 판소리꾼' 박송희 명창 별세…향년 90세

2006년 9월 전북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열린 '제6회 세계소리축제'에서 공연을 펼치는 박송희 명창 생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06년 9월 전북 전주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열린 '제6회 세계소리축제'에서 공연을 펼치는 박송희 명창 생전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현역 최고령 판소리꾼으로 활동해온 박송희 명창이 19일 오전 7시 10분께 별세했다. 향년 90세.

1927년 전남 화순에서 태어난 박 명창은 단가 가락의 매력에 빠져 소리꾼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당대 최고 명창들의 가르침으로 판소리 다섯 바탕을 섭렵했다.

춘향가 예능보유자인 김소희 명창에게서 춘향가와 심청가를, 적벽가 예능보유자인 박봉술 명창에게서 적벽가와 수궁가를, 심청가 예능보유자인 정권진 명창에게서 심청가를 배웠다.

동편제 판소리의 거목인 박록주 명창(1905~1976)에게는 흥보가를 사사했다.

박 명창도 2002년 2월 판소리 홍보가 예능보유자로 지정된 이후 후진을 양성하며 우직하고 남성적인 동편제 소리의 맥을 이어왔다.

판소리 다섯 바탕 외에도 근대로 넘어오면서 이어지지 못한 소리를 전승하는 데도 힘써왔다.

일례로 그가 박록주에게서 이어받은 판소리 '숙영낭자가'는 당초 후반부만 전승돼 단절 위기에 놓였으나 박 명창이 음악적 흐름에 맞춰 전반부의 이야기를 완성해 1995년 완창했다.

빈소는 고양시 명지병원 장례식장 특9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3일이다

박송희 명창 공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송희 명창 공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2: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