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野 "촛불열망 외면 안돼…특검 수사기간 연장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두 야당은 19일 전날 열린 촛불집회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과 국정농단세력에 대한 심판을 요구하는 국민의 열망이 다시 확인됐다"며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과 특검의 수사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이들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황 권한대행은 국민의 요구를 언제까지 회피할 것인가"라며 "국민을 거부한 정권의 말로는 정해져 있다. 국민을 편안케 하는 길이 무엇인지 진지하게 성찰하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기동민 원내대변인 역시 서면 브리핑에서 "촛불의 염원은 상식과 정의가 존중되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번에 제대로 수사를 하지 못하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울해진다. 황 권한대행은 특검연장 요구에 신속하게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고연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국민들은 촛불집회에서 특검 기간 연장을 명령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에 협조하는 것이 국민과 역사 앞에 책임을 지는 자세"라며 "박 대통령도 국민과 역사를 거스르는 준동과 책략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2: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