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자 럭비, 아시아 2부리그 대회서 전승 우승

아시아 톱 디비전 승격 이뤄내
한국, 2017 아시아 럭비(7인제) 트로피 여자부 2연패 [대한럭비협회 제공=연합뉴스]
한국, 2017 아시아 럭비(7인제) 트로피 여자부 2연패 [대한럭비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국 여자 럭비가 2017 아시아 럭비 7인제 트로피 여자부(2부리그)에서 2연패를 달성했다.

조성룡 신임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18일 라오스 비엔티안 차오 아누봉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에서 6전 전승으로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단은 결전지인 라오스로 일찍 출국해 현지 적응력을 키웠다.

첫날 파키스탄(48-0승), 네팔(34-0승), 말레이시아(10-0승), 필리핀(22-5승)을 큰 점수 따로 따돌린 대표팀은 둘째 날에도 라오스(35-5승), 인도(29-0승)를 압도하며 전승 우승을 완성했다.

지난해 인도 첸나이에서 여자 럭비 역사상 첫 우승을 거머쥔 대표팀은 이번 우승을 통해 톱 디비전인 아시아 세븐스 시리즈 대회(1부리그) 진출권을 획득했다.

대표팀의 이민희는 이번 대회 최다 트라이(6개)를 기록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