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5억 亞 겨울축제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팡파르

6년 만에 열리는 동계AG…26일까지 8일간 열전 돌입
한국, 금 15개 이상 14년 만에 종합 2위 탈환한다
사진은 2011년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개회식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2011년 아스타나-알마티 동계아시안게임 개회식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삿포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일본 삿포로와 오비히로 일원에서 펼쳐지는 아시아의 겨울 스포츠 축제가 4만2천여 관중의 힘찬 박수 속에 화려한 막을 올린다.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이 19일 오후 4시 일본 삿포로 돔에서 공식 개회식을 열고 8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겨울의 감동을 공유하고 더 큰 꿈을 향해 앞으로 나아간다'는 의미의 'Beyond your ambitions'를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대회는 26일까지 펼쳐진다.

빙상, 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등 5개 종목에서 금메달 64개를 놓고 31개 나라가 경쟁한다.

우리나라는 2011년 아스타나-알마티 대회 이후 6년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 선수 142명, 임원 79명 등 총 221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전초전으로도 관심을 끄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목표를 높게 잡았다.

금메달 15개를 획득, 2003년 아오모리 대회 이후 14년 만에 종합 2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

한국은 전통적인 강세 종목인 쇼트트랙을 비롯해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아이스하키, 스키 등에서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개회식은 삿포로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보통 사람들을 위한 팡파르', '캔디드 서곡' 연주로 문을 연다.

일본 자위대 밴드의 연주로 시작하는 1부는 선수단 입장과 가쓰히로 아키모토 대회 조직위원장의 환영사, 셰이크 아흐마드 알파하드 알사바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의장의 인사말과 개회 선언 등으로 개막을 알린다.

선수 및 심판 선서도 1부에서 진행된다. 선수 선서는 일본 대표팀 주장 모토하시 마리(컬링)와 개회식 기수를 맡은 다나카 고(아이스하키)가 할 예정이다.

선서가 끝나면 이날 열린 남녀 스노보드 대회전 시상식이 장소를 옮겨 개회식장에서 진행된다.

남자 스노보드 대회전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되는 이상호(22·한국체대)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에 개회식 시상대에 설지 관심을 끈다.

2부는 홋카이도의 수려한 자연환경과 도시의 활기를 조화롭게 엮은 공연이 펼쳐진다.

이후 아시아의 미래를 위해 서로 화합하자는 메시지를 담은 공연이 이어진 뒤 성화 점화로 개회식의 분위기는 절정으로 치닫는다.

대회 기간을 밝혀줄 성화의 최종 점화자는 다른 스포츠 종합 대회와 마찬가지로 마지막 순간에 공개될 예정이다.

마지막 3부에서는 대회 공식 주제가를 부른 일본의 인기 듀오 '드림스 컴 트루'의 축하 공연으로 대미를 장식한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