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부리그 반란' 링컨, 창단 133년 만에 FA컵 8강행

5부리그 이하 팀 8강 진출은 1914년 퀸즈 파크 레인저스 이후 103년만
득점에 성공한 링컨 시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AP=연합뉴스)
득점에 성공한 링컨 시티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5부리그 링컨 시티가 프리미어리그(1부리그) 번리를 제압하고 창단 133년 만에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8강에 진출하는 기적을 일궈냈다.

링컨은 18일(현지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16-2017 FA컵 16강전에서 번리를 상대로 후반 44분 터진 션 라게트의 '극장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하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잉글랜드 FA컵 역사에서 논리그(5부리그 이하) 소속팀이 8강에 진출한 것은 1914년 퀸즈 파크 레인저스 이후 무려 103년 만이다.

더불어 링컨이 FA컵 8강에 진출한 것도 1884년 팀 창단 이후 133년 만에 처음이다.

링컨 구단 역사상 가장 좋은 성적표는 1901~1092 디비전2(당시 2부리그)에서 5위를 차지한 것이어서 FA컵 8강 진출은 기적과도 같은 일이다.

킥오프 직전 팬들은 프리미어리그 소속 번리의 압도적인 우세를 예상했다.

하지만 '철벽 수비'를 앞세운 링컨은 번리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막아냈다.

이날 번리는 17차례 슈팅(유효슈팅 5개)를 시도했지만, 링컨의 폴 파먼의 '거미손 방어'를 뚫지 못했다. 볼 점유율도 60%-40%로 번리가 압도했다.

번리의 공세를 막아낸 링컨은 이날 6차례 슈팅 가운데 단 한 번의 유효 슈팅을 결승골로 만들면서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팽팽한 '영의 균형'이 이어지면서 재경기의 기운이 무르익을 무렵 링컨의 라게트의 머리에서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링컨은 후반 44분 루크 워터폴의 헤딩 패스를 라게트가 헤딩으로 번리의 골 그물을 흔드는 '극장골'을 꽂아 1-0 승리를 완성했다.

링컨은 3라운드(64강)에서 입스위치 타운(2부리그)를 재경기 끝에 물리치는 이변을 시작으로 4라운드(32강)에서 브라이턴 앤 호브 앨비언(2부리그)을 3-1로 제압했고, 5라운드(16강)에서는 1부리그 소속 번리까지 무릎을 꿇리며 '기적 행진'을 펼쳐나가고 있다.

'하부리그 반란'은 링컨뿐만이 아니었다.

리그1(3부리그) 소속 밀월FC는 지난해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레스터시티를 상대로 FA컵 16강에서 1-0 승리를 따내고 8강행 티켓을 따냈다.

후반 7분 1명이 퇴장당해 10명이 싸우는 불리한 상황에서도 밀월은 후반 45분 숀 커밍스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지면서 짜릿한 승리를 맛봤다.

이밖에 허더즈필드 타운(2부리그)은 프리미어리그 강호 맨체스터시티와 득점 없이 비기면서 재경기를 치르게 됐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