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작사-주한美해군사 사무실 통합…"대북 대비태세 강화"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의 해군작전사령부(해작사)와 주한 미해군사령부가 대북 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한미 장병들이 한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연합근무' 체계를 내년까지 구축하기로 했다.

해군은 19일 "지난해 9월 정보부서 근무 장병들을 대상으로 처음 시행한 연합근무를 오는 5월부터는 작전부서로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2018년까지 이를 전 부서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근무'는 같은 업무를 담당하는 한미 장병들이 한 사무실에서 함께 근무하며 업무 공조를 강화하자는 것으로, 지휘체계까지 일원화된 한미연합사령부와는 달리 별도의 지휘체계를 유지한다.

해작사와 주한미해군사의 연합근무는 서울 용산에 있던 주한미해군사가 지난해 2월 19일 해작사가 있는 부산 작전기지로 이전하면서 가능해졌다.

해군 관계자는 "주한미해군사 이전 뒤 정보 공유 강화를 위해 정보부서 장병들을 대상으로 연합근무를 처음 시행했는데, 평시 작전계획 수립 등 업무 효율성이 좋아지고 소통도 강화됐다는 평가가 많아 확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한미 해군이 유사시 하나의 지휘체계로 작전하는 연합해군구성군사령부의 임무 수행을 위해서도 연합근무가 필요하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정진섭(중장) 해군작전사령관은 "양국 해군의 공간적 결합이 소통과 유대감을 강화해 한미 해군 간 더 강력한 연합협조체계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면서 "강화된 연합작전 수행능력을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해작사와 주한미해군사는 지난 16일 마크 내퍼 주한 미국대사대리와 한미 해군 장병들이 참석한 가운데 주한미해군사의 부산작전기지 이전 1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주한미해군사령부의 부산 작전기지 이전 1주년 기념행사. [해군 제공]
주한미해군사령부의 부산 작전기지 이전 1주년 기념행사. [해군 제공]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1: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