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청소년 영화발표회·멘토링' 지원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청소년 영화 인재 육성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7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의 언더스탠드에비뉴에서 '청소년 영화제작소 진로페어'를 실시했다.

'청소년 영화제작소'는 영화에 재능을 가진 청소년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사업이다. 현대차그룹, 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영화 '로봇, 소리'의 각색과 연출을 맡은 이호재 감독, 영화 '부산행'의 제작사인 레드피터 대표 이동하 프로듀서, 영화배우 김준 등이 '나의 영화인생'을 주제로 강연했다.

경희대, 동국대, 서울예술대, 한국예술종합학교의 영화학과 재학생이 입시를 안내하고 질의·응답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18일에는 CGV 청담씨네씨티 기아시네마관에서 청소년 영화제작소 참가자들이 만든 영화발표회가 이어졌다.

청소년 영화제작소 3기 중고생 50여명은 '효자동 이발사'를 연출한 임찬상 감독 등 전문가가 진행하는 멘토링 행사에 참가했다. 시나리오 창작, 현장 촬영, 편집 등 실습 기회도 마련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영화에 관심이 있어도 여건이 여의치 않아 선뜻 다가가기 어려운 청소년들이 '청소년 영화제작소'를 통해 정서적으로 안정을 찾고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차 '청소년 영화발표회·멘토링' 지원 - 1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