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진욱 kt 감독 "백업 성장, 1군 엔트리 고민될 정도"

1차 캠프를 마치고 소감 말하는 김진욱 kt 감독[kt wiz 제공=연합뉴스]
1차 캠프를 마치고 소감 말하는 김진욱 kt 감독[kt wiz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kt wiz의 지휘봉을 잡고 처음으로 스프링캠프에 나선 김진욱 감독이 1차 캠프를 마치며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김 감독은 1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1차 캠프를 마무리하며 백업 선수들의 성장이 눈에 띈다며 이같이 말했다.

kt는 지난달 31일부터 19일간 열린 1차 캠프에서 기본 훈련과 체력·컨디션 점검을 하고, 자체 청백전은 물론 일본 닛폰햄 파이터스, 네덜란드 야구 국가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르면서 경기 감각을 끌어 올렸다.

네덜란드 대표팀에는 불펜의 무실점 투구로 5-2 승리를 거머쥐기도 했다.

오른쪽 허벅지 부상으로 조기 귀국한 2017년 신인 이종혁을 제외하면 선수와 코치진 56명이 건강하게 캠프를 소화했다.

김 감독은 "훈련 프로그램을 성실히 따라준 선수들과 고생한 코치진, 구단 프런트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1차 캠프에서는 선수들 스스로 야구에 긍정적인 자세를 갖고, 동료와 소통하며 즐기면서 훈련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갔다"고 평가했다.

특히 "1군 엔트리 구성이 고민될 정도로 백업 선수들이 성장했고, 경쟁 구도가 형성되면서 전체적인 팀 전력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kt는 한국시간으로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샌 버나디노로 이동해 18일간 2차 캠프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 감독은 2차 캠프에서는 NC 다이노스, 미국 팀들과 연습 경기를 하며 전술을 확립하고, 경기 감각을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