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멸종위기 '산양' 그려진 우표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우정사업본부는 멸종위기동물 시리즈 우표 60만 장과 소형시트 8만 세트를 전국 우체국에서 20일부터 판매한다고 19일 밝혔다.

우표 디자인에는 환경부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해 보호하는 산양(천연기념물 제217호)의 모습이 담겼다. 산양은 한반도와 중국, 러시아 일대에 살고 있으며 특히 국내에 사는 산양은 200만 년 동안 외형이 거의 변하지 않았다는 게 우정사업본부의 설명이다.

김기덕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우표발행이 멸종위기 야생동물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2015년에는 늑대를, 2016년에는 수달을 소재로 멸종위기동물 우표를 발행한 바 있다.

산양이 그려진 멸종위기동물 시리즈 우표. [우정사업본부 제공=연합뉴스]
산양이 그려진 멸종위기동물 시리즈 우표. [우정사업본부 제공=연합뉴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