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암살 男용의자 3명, 범행직후 옷갈아입고 말레이 떠났다"

현지매체, 소식통 인용 "화장실서 변복 후 인접국행 항공기 탑승"
[그래픽] 윤곽드러나는 김정남 암살 시니리오
[그래픽] 윤곽드러나는 김정남 암살 시니리오(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지난 17일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북한 국적의 리정철(46)이 김정남 암살 사건의 '키맨'(핵심 인물)으로 주목받고 있다. bjbin@yna.co.kr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살해한 남성 용의자들이 범행 직후 옷을 갈아입고 인접국으로 가는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가 19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정부 소식통은 30대에서 50대 사이로 보이는 남성 용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인접국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탑승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터미널(KLIA2·제2청사)내 CCTV를 분석한 결과 용의자들은 공격 전에는 회색, 보라, 초록색 옷을 입고 있었지만, 공격 이후 화장실로 가 옷을 갈아입고 출국장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이는 혹시 모를 당국의 추적을 피하기 위한 수법으로 보인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국적의 여성 두 명을 이용해 김정남의 얼굴에 독극물을 뿌린 이유도 진범인 자신들이 달아날 시간을 벌기 위한 수법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이 소식통은 "(김정남에 대한) 공격을 실행한 여성 피의자들은 직전까지 함께 있었던 남성 공범들이 다들 어느새 사라져버린 상황에 부닥쳤을 수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국적인 이 여성들은 지난 14일과 15일 잇따라 검거됐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지난 17일 저녁에는 셀랑고르 주의 한 아파트에서 북한 국적자 리정철(46)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현지 경찰이 경비활동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현지 경찰이 경비활동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