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언론 "김정남 독살 北용의자는 화학무기 전문가"(종합)

"말레이 주재 北대사관 직원들과 만나…나머지 3명 행적 추궁"
김정남 암살 용의자 리정철[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정남 암살 용의자 리정철[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독살 가능성이 제기된 김정남 암살 사건의 첫 북한 국적 용의자로 체포된 리정철(46)이 화학무기와 독극물 전문가라는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현지 신문인 '더 스타'와 중국보(中國報), 성주일보(星洲日報)는 19일 김정남 살해 혐의로 체포된 용의자 리정철이 항암제 등을 만드는 제약업체에서 근무하면서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 직원과 접촉을 해왔다고 전했다.

리정철은 제약 전문가이면서 독극물에 대한 전문적 지식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경찰은 리정철이 독극물을 범인들에게 제공했으며 범인들이 여성 용의자들에게 이 독극물을 전달, 범행을 자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리정철의 신분과 배경, 말레이시아에서 접촉한 인물들, 회사에서 맡았던 업무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으며 김정남에게 사용된 독극물이 리정철이 제공한 것인지에 대해 감정 작업을 하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 대학에서 과학·약학 분야를 전공한 리정철은 2000년 졸업한 뒤 인도 대학으로 유학을 갔으며 유학 당시 의대생은 아니었으며 화학과를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리정철은 2010년께부터 1년여간 인도 동부 콜카타의 연구소에서 일한 적이 있으며, 이후 북한으로 돌아갔다가 말레이시아에 있는 제약회사에 취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리정철이 김정남 살해에 사용된 액체 독극물 제조에 관여했다고 결론짓기는 너무 이르지만, 이 부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리정철을 상대로 범행 후 행적이 묘연한 나머지 남성 용의자 3명의 행방에 대해서도 추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지난 17일 밤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잘란 쿠차이 라마의 한 아파트를 급습해 리정철을 체포했다.

리정철은 가족과 함께 1년 넘게 현지에 체류할 수 있는 외국인 노동자 신분증 i-KAD를 소지하고 있다. i-KAD는 외국인 노동자가 말레이시아 이민국에서 1년 기한의 노동허가를 갱신할 때 발급된다.

경찰서로 들어가는 김정남 암살 용의자 리정철[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경찰서로 들어가는 김정남 암살 용의자 리정철[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