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이어 공화도 '정보유출'에 방점…러 유착설 벗기 안간힘

트럼프 측근 하원 정보위원장, FBI에 정보유출 경위 조사 촉구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여당인 공화당이 정권 인사들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파헤치기보다는 정보기관의 유출 의혹으로 관심을 돌리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정부와 러시아 간 유착 의혹을 부인하고 '정보유출'에 방점을 찍어 법무부 수사를 지시한 데 이어 의회 공화당도 유출 경위와 유출자 색출 등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18일(현지시간) 미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인 데빈 누네스(캘리포니아) 하원 정보위원장은 전날 연방수사국(FBI)에 공문을 보내, 정보기관의 정보유출 의혹을 조사해 보고하라고 요구했다.

누네스 위원장은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과 호주·멕시코 정상과의 통화 내용, 낙마한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과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 러시아 대사간 통화 내용이 언론에 유출된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네스 위원장의 FBI 조사 요구는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백악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보유출 출처를 "정보기관 사람들"이라고 지목하고, 법무부 수사를 지시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특히 미 언론이 제기한 러시아 유착설을 일축하고, 오히려 "왜 워싱턴에 이렇게 많은 불법적 정보유출이 있는지가 기삿거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과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활동한 그는 공화당 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로 분류된다.

누네스 위원장은 지난 16일 보수 성향 '폭스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 충성하거나 트럼프 대통령에 반대하는 정보기관 직원들"을 정보 유출자로 의심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라가 망가지고 있다"며 "정부 내에서 정보를 유출하는 사람은 누구든 간에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폴리티코는 누네스 위원장과 가까운 인사를 인용해, 그가 "트럼프 대통령이 정보기관의 표적이 된 것으로 믿고 있다"고 보도했다.

즉, 미 정보기관 내 '반(反) 트럼프' 인사들이 의도적으로 언론에 정보를 흘려 트럼프 대통령을 흔들고 있다는 것이다.

질문기자를 지명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질문기자를 지명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워싱턴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은 마치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출입기자 간의 '전쟁'과도 같은 전투적 분위기였다. shin@yna.co.kr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