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민희 수상 소감서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김민희 수상 소감서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김민희 수상 소감서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 1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주인공 '영희'를 연기한 김민희가 세계 3대 영화제인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고 나서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김민희는 18일 저녁(현지시간) 영화제 폐막식을 겸한 시상식에서 자신이 은곰상의 한 분야인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발표된 뒤 상을 수상하고서 밝힌 수상 소감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은곰상은 최고상인 황금곰상 다음 서열의 여러 분야 본상 중 하나다.

'수상 소감' 밝히는 김민희 [출처 = 영화제 라이브 스트리밍 화면 캡처]
'수상 소감' 밝히는 김민희 [출처 = 영화제 라이브 스트리밍 화면 캡처]

홍 감독과 김민희는 앞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함께 작업하고 나서 서로 이해가 깊어졌고, 작년 6월 이후 불륜의 사랑에 빠졌다는 소문이 돌았다.

두 사람은 그 이후 이번 영화제에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을 들고 처음으로 함께 모습을 드러내 대중들의 큰 관심을 불렀다.

둘은 특히 커플 반지를 낀 채 다정하고 다감한 모습을 보여 주목받았다.

특히 이번 영화가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을 하고 나서 번민하고 고뇌하는 여배우(영희 역)의 이야기를 다뤘다는 점에서 둘의 실재 이야기와 오버랩되기도 했다.

김민희 수상 소감서 "감독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 3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