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안게임] '용감한 남매' 박승희-세영 "나란히 메달 따고 싶어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불운 딛고 '금빛 질주' 다짐
훈련하는 박세영
훈련하는 박세영(삿포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쇼트트랙 박세영 등 선수들이 18일 오후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빙상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2017.2.18
hama@yna.co.kr

(삿포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용감한 남매' 박승희(스피드스케이팅·스포츠토토)와 박세영(쇼트트랙·화성시청)이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동반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특히 누나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박세영의 각오가 남다르다.

박세영은 18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경기장에서 "이번 대회를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라며 "누나와 함께 메달을 꼭 따고 싶다"라고 말했다.

박승희와 박세영이 국제 종합대회에 동반 출격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두 선수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에서 나란히 국가대표로 출격했다. 그때는 '큰 누나' 박승주(은퇴)도 함께했다.

당시 3남매는 불운에 울었다. 박세영은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 준결승에서 팀 동료 이호석이 미국 선수와 충돌해 넘어지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당시 쇼트트랙 선수였던 박승희도 여자 500m 결승에서 충돌해 넘어졌고, 결국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는 여자 1,000m와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한국 최초 올림픽 500m 금메달을 놓쳐 아쉬움을 남겼다.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이었던 박승주는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소치 올림픽 이후 3남매는 각기 다른 길을 걸었다. 박승주는 은퇴했고, 박승희는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했다.

박세영은 최근 미국 데이터 전문 업체 그레이스 노트가 꼽은 '평창동계올림픽 1,000m 은메달 유력 후보'에 이름을 올릴 만큼 기량이 급성장했다.

박세영은 "큰 대회 전에는 가족들과 연락하지 않는다"라며 "누나(박승희)와도 별다른 대화를 주고받지 않았다. 그저 나란히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나와는 항상 대회가 끝난 뒤에 함께 복기한다. 이번 대회를 마친 뒤엔 둘 다 웃는 얼굴로 복기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쇼트트랙과 스피드스케이팅은 나란히 20일에 시작한다. 쇼트트랙은 삿포로에서 열리고 스피드스케이팅은 약 200㎞가 떨어진 오비히로에서 진행된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