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4당 원내대표 회동…특검 연장·'환노위사태' 해법 논의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19일 회동해 국회 정상화, 특검 기간 연장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다.

야4당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 귀빈식당에서 모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청문회 개최안 강행 처리에 따라 파행을 겪고 있는 국회를 정상화할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각 당 관계자들이 18일 밝혔다.

또 오는 28일로 종료되는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을 연장하는 방안과 함께 2월 임시국회에서 처리할 법안과 헌법개정특별위원회의 결론을 도출할 방안 역시 논의하기로 했다.

환노위는 지난 13일 전체회의에서 한국당과 바른정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삼성전자 백혈병 피해, MBC 노조 탄압, 이랜드파크 부당노동 강요 등 3건의 청문회 실시와 지난해 국정감사에 불출석한 백종문 MBC 전 미래전략본부장 고발 건을 의결했다.

이에 한국당과 바른정당은 "날치기"라며 의결을 무효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野4당 원내대표 회동…특검 연장·'환노위사태' 해법 논의 - 1

cla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