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작년 반도체 R&D 투자 4위…SK하이닉스 10위

세계 최대 반도체 기업 인텔, R&D도 압도적 1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지난해 반도체 부문에서 연구개발(R&D) 투자를 세계에서 네번째로 많이 한 기업으로 나타났다. SK하이닉스[000660]는 열번째로 많았다.

20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2016년 반도체 R&D 지출 상위 5개 기업에 인텔, 퀄컴, 브로드컴, 삼성전자, 도시바 순으로 이름이 올랐다.

6∼10위는 TSMC, 미디어텍, 마이크론, NXP, SK하이닉스 순이었다.

세계 최대의 반도체 기업인 인텔은 작년에 반도체 R&D에 127억5천만 달러(약 14조6천억원)를 쏟아부었다. 전년보다 5% 증가한 것으로, 전세계 반도체 R&D 지출(565억 달러·약 65조원)의 4분의 1(23%)을 차지했다.

시스템 반도체의 절대 강자 인텔은 작년부터 메모리 반도체 사업에도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인텔은 2위인 퀄컴(51억 달러·약 5조9천억원), 3위 브로드컴(31억9천만 달러·3조7천억원), 4위 삼성전자(28억8천만 달러·3조3천억원)의 반도체 R&D 지출액을 모두 합한 것보다도 많다.

전체 매출과 비교한 반도체 R&D 비중도 상위 3곳이 압도적으로 많다. 인텔은 매출의 22.4%, 퀄컴은 33.1%, 브로드컴은 20.5%를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모리 반도체 선두주자 삼성전자는 R&D 지출은 전년보다 11% 늘긴했지만 액수로는 전년보다 한 단계 내려왔다.

최근 해외 원전사업 실패로 위기에 몰렸지만, 지난해 미국 웨스턴디지털(WD)과 손잡고 3D 낸드에 대규모 투자를 집행한 도시바는 5위(27억8천만 달러)에 올랐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의 TSMC는 지난해 22억1천만 달러(약 2조5천억원)를 지출, 전년보다 한단계 낮은 6위를 차지했다.

TSMC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등에서 삼성전자와 경쟁하는 기업 중 하나다.

SK하이닉스는 15억1천만 달러(약 1조7천억원)를 썼다.

2015년보다 9% 늘어난 것으로, 전체 매출 대비 R&D 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10.2%였다.

삼성, 작년 반도체 R&D 투자 4위…SK하이닉스 10위 - 1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0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