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병세, G20 외교장관회의서 '북핵 단호 대응' 강조

27개국 외교장관 참석…이틀간 4개 세션 진행
한미·한일·한미일 외교장관회담 개최…북핵 등 논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6~17일 독일 본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해 북한 핵·미사일 대응을 비롯한 국제사회 의제를 논의했다고 외교부가 18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초청국 7개국을 포함한 27개국 외교장관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신임 유엔 사무총장이 참석해 이틀간 비공식 만찬을 포함해 모두 4차례 세션을 갖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윤 장관은 '복잡화된 세계 속에서 평화의 지속'을 주제로 하는 2세션에서 선도발언을 통해 평화의 지속을 위한 방안으로 '예방에 중점을 둔 문화 확산', '평화 활동의 전 과정에 걸친 총체·통합적 접근', '지역기구 및 금융기구, 민간부분 등과의 파트너십 도모'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윤 장관은 전 세계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G20이 국제금융기구, 시민사회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로 구성된 '평화를 위한 연대'(Coalition for Peace)를 구축할 것을 제안했다.

윤 장관은 또 "올해 유엔 평화구축위원회(PBC) 의장국을 수임하는 한국이 안보리 등 유엔 주요 기관간 가교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유엔 평화구축활동에 대한 미국의 지지 입장을 확인했으며, 멕시코 외교장관은 북한 핵개발을 국제 평화·안보에 대한 도전으로 규정하고 G20 국가들이 규탄 노력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윤 장관은 아울러 독일 외교장관이 주최한 비공식 만찬에서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국제사회의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 창출 노력에 정면 도전하는 사례인 만큼 과거와는 차원이 다른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다수 국가가 적극적 공감을 표시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한편, 윤 장관은 이와 별도로 이번 G20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한미, 한일,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북한 핵과 소녀상 등 관심 사안을 논의한 바 있다. 윤 장관은 G20 외교장관회의에 이어 뮌헨안보회의(17~19일)에 참석한다.

외교부는 "글로벌 경제협력을 위한 최상위 협력체로서 기능해온 G20이 외교장관회의를 통해 이례적으로 정치안보 문제를 별도로 다뤘다"면서 "(회의를 통해) 동북아 및 세계평화에 위협이 되는 북핵 문제에 대한 논의의 장을 G20으로 확대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8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