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2차례 학원 털어 삼각김밥 사 먹은 50대


12차례 학원 털어 삼각김밥 사 먹은 50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비어 있는 학원 강의실에서 절도 행각을 벌인 이모(53)씨를 구속했다고 19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12일부터 지난 6일까지 서울 서대문, 종로, 강남 일대 학원 강의실이나 사무실 등을 돌며 총 12회에 걸쳐 현금, 지갑, 가방, 노트북 등 62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 등)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가족 없이 혼자 살던 이씨는 실직 상태에서 신용불량자가 됐다. 4년 전 경비원 일자리를 잃은 이후 일정한 직업이 없었다고 한다.

이씨는 출입이 비교적 자유로워 범행이 쉬운 학원 강의실이나 사무실을 노렸다.

훔친 금품 액수는 적지 않았으나 현금 등 이씨가 쓸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았다. 그는 현금과 카드를 주로 편의점에서 삼각김밥 등 즉석식품을 사 먹는 데 쓴 것으로 조사됐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