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정권교체 다된밥? 솥단지 불에도 못올려…촛불로 힘모으자"

"朴과 동조세력 행태, 결코 가볍지 않아…기행과 막장으로 반전노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는 18일 "탄핵과 정권교체를 기정사실화 하는 방심의 분위기가 있다. 정권교체를 다된 밥으로 여겨서는 안된다"면서 "다시 촛불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 촛불집회 참석에 앞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촛불민심의 도도한 물결에 이완이 있어선 안된다. 아직 솥단지를 불에 올리지도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지금 버젓이 벌어지는 일들은 해괴하고 개탄스럽기 그지없다. 대통령은 검찰조사와 특검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수사기관을 조롱하고 있습니다.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마저 무산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헌법재판소 심리 무력화 시도는 도저히 눈 뜨고 못 볼 지경이다. 하루라도 대통령 직을 더 유지하기위해 온갖 기행과 막장으로 심리를 지연시키며 헌법적 절차를 우롱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 "황교안 권한대행은 애매모호한 처신으로 위기관리자인지, 여당의 차기 대선후보인지 헷갈리는 행보를 보인다. 석고대죄도 모자란 자유한국당이 노골적인 탄핵 반대운동 행태를 하며 보수층 선동하는 것은 더 가관"이라고 꼬집었다.

문 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과 그 동조세력이 벌이는 이 행태는 코웃음치고 넘길만큼 결코 가볍지 않다. 기득권 카르텔의 끈은 무서울 만큼 질기고 강고하다"고 경고했다.

그는 "박 대통령과 최순실 일당에게 면죄부를 주고, 특권·반칙문화의 온존과 재 득세를 획책하고 있다. 촛불민심의 위세에 눌려 잠시 숨고르기를 하고 있을 뿐, 호시탐탐 반전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며 강도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문 전 대표는 "그들의 음흉한 흉계와 발호를 무력화시키기 위해서는 정권교체를 반드시 이뤄야 한다. 국정농단 세력과 기회주의적 반칙세력의 결탁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8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