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남 암살 北용의자, 아파트 은신했다 말레이경찰 급습에 덜미(종합)

송고시간2017-02-18 15:48

"쿠알라룸푸르 시내 아파트서 수배 이후 숨어지내"

김정남 암살 北용의자, 아파트 은신했다 말레이경찰 급습에 덜미(종합) - 1

축 늘어진 김정남
축 늘어진 김정남

(쿠알라룸푸르=김상훈 특파원) 말레이시아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18일 자 1면에 실린 김정남의 피살 직후 모습이 담긴 신문을 시민들이 살펴보고 있다.
사진 속 김정남은 청색 상의에 청바지 차림으로 1인용 안락의자에 축 늘어진 상태다. 오른쪽 손목에는 염주로 추정되는 물건이 감겨 있고, 왼손에는 시계와 반지가 끼워져 있다. 2017.2.18
meolakim@yna.co.kr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46)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사를 받기 위해 말레이시아 경찰에 의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2017.2.1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hw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의 네 번째 용의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 아파트에 몸을 숨겼다가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18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온라인 매체 더스타는 이번 사건을 수사중인 경찰이 전날 오후 8시(현지시간) 셀랑고르 주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잘란 쿠차이 라마의 한 아파트를 급습해 북한 국적으로 기재된 신분증을 소지한 용의자 리정철을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현지 신문인 중국보는 전날 오후 9시 50분께 리정철을 붙잡았다고 전해 체포시점에 대한 보도가 달랐다.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46)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사를 받기 위해 말레이시아 경찰에 의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2017.2.1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hwang@yna.co.kr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는 리정철이 경찰에 수배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이 아파트에 숨어지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경찰은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베트남 여권 소지자 도안 티 흐엉(29)과 인도네시아 국적 시티 아이샤(25) 등 여성 용의자 2명과 시티 아이샤의 말레이시아인 남자친구를 체포한 뒤 도주한 나머지 남성 용의자 4명의 뒤를 쫓아왔다.

이중 한 명으로 추정되는 리정철은 만 46세(1970년 5월 6일생)으로, 말레이시아 이민국에서 외국인 노동자에게 발급하는 신분증인 i-KAD를 소지하고 있었다.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46)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사를 받기 위해 말레이시아 경찰에 의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2017.2.1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hwang@yna.co.kr

i-KAD는 외국인 노동자가 이민국에 1년 기한의 노동허가를 갱신할 때 발급된다고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는 설명했다.

경찰은 두번째 용의자인 인도네시아 국적의 시티 아이샤(25)를 체포한 후 지난 16일 리정철의 행방을 파악하고 미행해오다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중문지 동방(東方)일보는 경찰 소식통을 인용, "그(리정철)가 다른 도피범들과 회합할 것을 기다리며 잠복해왔으나 하루가 다 되도록 다른 용의자들이 나타나지 않자 결국 이 남성의 체포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리정철이 북한 정찰총국 소속 공작원인지 누군가에 고용된 청부업자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북한 국적이 표기된 신분증을 소지한 첫 체포 용의자여서 사건을 푸는 중요 열쇠가 될지 주목된다.

앞서 붙잡힌 여성 용의자 2명이 모두 김정남을 모른다고 주장하거나 "장난인줄 알았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경찰은 리정철과 여성 용의자들의 관계에 대해서는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말레이시아 중문매체 중국보 등은 리정철의 체포 사실을 보도하며, 경찰이 이 남성이 복수의 이름을 사용하거나 가짜 신분증명서를 사용하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세팡 경찰서로 연행되는 리정철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체포된 북한 국적자 리정철(46)이 18일 오후(현지시간) 조사를 받기 위해 말레이시아 경찰에 의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세팡경찰서로 연행되고 있다. 2017.2.1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hwang@yna.co.kr

경찰은 리정철을 심문하고 있으며 나머지 용의자 3명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김정남 암살 관련 北용의자 체포
김정남 암살 관련 北용의자 체포

(서울=연합뉴스)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네 번째 용의자인 북한 여권 소지자 '리정철'을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말레이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 성명. 2017.2.18 [말레이시아 경찰 제공 = 연합뉴스]
photo@yna.co.kr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