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경찰, 김정남 암살 '北용의자' 첫 체포…"46세 리정철"(종합)

송고시간2017-02-18 13:44

암살 사건 관련 현지에서 체포된 4번째 용의자…北여권 소지자는 처음

김정남 암살 용의자 추정 남성 4명 CCTV
김정남 암살 용의자 추정 남성 4명 CCTV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암살한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 4명의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말레이시아 현지의 최대 중문 매체 성주(星洲)일보는 18일 CCTV에 찍힌 남성 4명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들이 김정남 암살 용의자라고 밝혔다. 2017.2.18 [성주일보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네 번째 용의자로 북한 여권을 소지한 남성을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17일 밤 셀랑고르 주에서 체포된 이 남성은 만 46세(1970년 5월 6일생) '리정철(Ri Jong Chol)'로, 외국인 노동자에게 발급된 말레이시아 서류를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외에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이에 앞서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베트남 여권 소지자 도안 티 흐엉(29)과 인도네시아 국적 시티 아이샤(25)등 여성 용의자 2명과 시티 아이샤의 말레이시아인 남자친구를 체포한 바 있다.

이날 체포된 리정철은 당초 경찰이 밝힌 도주 남성 용의자 4명 가운데 1명으로 추정된다.

경찰 발표에 앞서 말레이시아 중문매체 중국보 등은 이 남성의 체포 사실을 보도하며, 경찰이 이 남성이 복수의 이름을 사용하거나 가짜 신분증명서를 사용하고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18일 김정남 시신이 있는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에서 경찰차들이 나오는 모습[AP=연합뉴스]

18일 김정남 시신이 있는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에서 경찰차들이 나오는 모습[AP=연합뉴스]

'리정철'이라는 인물이 현지 일부 언론이 지목한 북한 정찰총국 소속 공작원인지 다른 누군가에게 고용된 청부업자인지는 아직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현지 경찰은 그가 김정남의 암살을 실행한 주모자이자 공작원인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앞서 경찰에 붙잡힌 여성 용의자 2명은 모두 김정남을 모른다고 주장하거나 "장난인 줄 알았다"면서 범행을 부인하고 있으나 수상한 행적이 많은 상황이다.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로 북한 여권 소지자가 처음으로 체포돼 이번 사건의 배후를 밝히는 데 중요한 열쇠가 될지 주목된다.

말레이시아 중문 매체 성주(星洲)일보는 이날 폐쇄회로(CC)TV에 찍힌 남성 4명의 사진을 공개하며 이들이 김정남 암살 용의자라고 밝혔다. 이들 중 베이지색 모자를 쓴 한 명은 경찰이 체포한 북한 여권 소지 남성과 외모가 흡사하다고 경찰은 확인했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제2국제공항에서 여성 2명의 접근을 받은 후 신체이상을 호소해 병원에 옮겨지던 중 숨졌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