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대망상, 우울증' 30대 주부, 두 자녀 목졸라 살해 충격

송고시간2017-02-18 12:24

"아들들에게 장애가 있다" 망상속에서 끔찍한 범행한 듯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에서 과대망상에 사로잡힌 30대 주부가 어린 두 아들을 목졸라 살해하는 끔찍한 일이 벌어졌다.

울산 중부경찰서는 18일 어린 두 자녀를 살해한 혐의(살인)로 어머니 A(37)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건이 난 아파트
사건이 난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A씨는 전날 오후 2시께 울산시 북구 자신의 아파트에서 초등학생인 큰아들(11)과 유치원생인 작은아들(7)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자신도 목을 매 숨지려 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일터에서 집에 돌아온 남편이 숨진 두 자녀를 발견해 신고, 출동한 경찰이 집 안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과대망상을 동반한 우울증이 있어 병원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두 자녀에게 아무런 이상이 없는데도, A씨는 자녀들에게 장애가 있다고 믿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자살을 시도하기 전 남긴 유서와 가족 진술 등을 종합하면 A씨가 두 자녀에게 장애가 있다고 생각했고, 본인이 죽으면 자녀를 돌봐 줄 사람이 없을 것으로 판단해 범행한 것 같다"며 "그러나 두 자녀는 장애가 전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부검 결과, 두 자녀의 사인은 경부압박에 의한 질식사로 판명됐으며, A씨는 체포 직후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