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식·숙박·도소매업 개업하면 3년내 70%는 문닫는다


음식·숙박·도소매업 개업하면 3년내 70%는 문닫는다

음식·숙박·도소매업 개업하면 3년내 70%는 문닫는다 - 1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우리나라에서 한 해 새로 생겨나는 기업 숫자가 80만 개를 넘고 있으나 이 중 절반은 2년도 채 못 넘기고 문을 닫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서민들이 상대적으로 작은 자본으로 시작하는 도·소매와 숙박·음식점은 창업 준비 부족과 불경기가 겹치면서 생존율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통계청의 '2015년 기업생멸 행정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에 창업한 기업 가운데 2014년 현재 살아남은 1년 생존 비율은 62.4%였으나 2년 생존율은 47.5%로 떨어졌다. 절반이 넘는 창업 기업이 2년을 넘기지 못하고 망했다. 창업 3년째 생존하는 기업은 전체의 38.8%에 불과했다.

2014년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문은 닫은 기업은 77만7천 개였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3년 생존율은 숙박·음식점(30.3%), 도·소매(35.0%)가 낮았으며 제조업(49.8%), 운수업(51.0%)은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국 신생 기업의 창업 3년 생존율(39%)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스웨덴(75%), 영국(59%), 미국(58%), 프랑스(54%), 독일(52%) 등과 비교해 크게 뒤졌다. 조사 대상 26개국 중 거의 꼴찌인 25위였다.

지난해 말 텅 빈 서울 시내 한 한식집 모습. 기사 내용과 상관없음[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말 텅 빈 서울 시내 한 한식집 모습. 기사 내용과 상관없음[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2013년 내놓은 '전국 소상공인 실태조사 보고서'에서도 창업의 어려움은 드러났다.

기업 가운데 상시근로자가 10명 미만 사업자인 소상공인이 한 달 평균 벌어들이는 순이익은 200만원에도 못 미쳤다.

소상공인의 월평균 매출액은 877만원이나 원가와 관리비 등을 제외한 순이익은 187만원으로 1인 가구 최저생계비(64만9천932원)의 3배가 안 됐다.

월평균 매출액은 '400만원 미만'이 43.4%로 가장 많았으며 '400만∼1천만원'(31.9%), '1천만∼2천만원'(13.1%), '2천만∼3천만원'(6.1%) 순이었다.

소상공인 1개 사업체당 부채는 평균 5천308만원으로 수익은 적고 빚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1만490개 소상공인 사업체를 대상으로 시행된 이 조사에서는 소상공인들이 생계유지를 목적으로 충분한 준비 없이 창업 시장에 뛰어드는 경향도 밝혀졌다.

응답자 82.6%가 창업 동기로 '생계유지'를 꼽았다. 퇴직이나 실직 등으로 별다른 대안이 없어서 부득이하게 창업에 나선 것이다.

'창업을 통해 성공할 가능성이 있어서'라는 대답은 14.3%에 그쳤다.

창업 준비 기간은 '3∼6개월'이 26.2%로 가장 많았으며 '1∼3개월'도 23.9%로 반년이 안된다는 응답이 합쳐서 50.1%나 됐다.

홍충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사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고령화 및 생계형 창업에 따른 실패위험을 줄이는 창업교육과 자금지원 등을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