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AR 길안내·손목에 차는 전자지갑…평창은 'ICT올림픽' 준비중

5G 이동통신·가상현실 등 미래 신기술 한 눈에

(강릉=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AR(증강현실) 길 안내를 시작하겠습니다."

티켓에 적힌 좌석번호를 스마트폰 앱에 입력하자 안내 음성이 나왔다. 눈 앞에 보이는 길이 휴대전화 화면에 나타났고, 여기에 겹쳐 나온 파란색 화살표를 따라갔다.

"오른쪽 게이트로 들어가세요."

안내 음성에 따라 하얀 철문을 열자 빙상경기장이 보였다. 다시 스마트폰 속 파란 화살표를 따라 계단을 올라가니 지정좌석이 보였다. 처음 와 본 경기장이지만 헤매지 않고 쉽게 자리를 찾을 수 있었다.

AR 길 안내 서비스
AR 길 안내 서비스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선보일 (강릉=연합뉴스)

지난 16일 기자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릴 강원 강릉 아이스아레나를 찾았다. 올림픽에 적용할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를 미래창조과학부가 출입기자단에 선보이는 자리였다.

평창동계올림픽 주관 통신사인 KT[030200] 관계자는 경기장 AR 길 안내 서비스의 기반이 비콘(근거리 무선통신장치)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시연은 벽에 설치된 비콘 200여 개로 이뤄졌다. 내년 올림픽 기간에는 인천공항 내부와 터미널 등에도 비콘을 설치해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붐비는 입구나 위험한 장소를 휴대전화로 알려주는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강릉 아이스아레나
강릉 아이스아레나(강릉=연합뉴스)

한국어를 모르는 외국인이 올림픽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데도 ICT가 적용된다. 한컴인터프리는 이날 실시간 통·번역 앱 '지니톡'을 시연했다. 앱이 설치된 스마트폰에 대고 말하면 자동 번역 결과가 음성과 문자로 나온다. 학습이 가능한 인공지능(AI)이 적용돼 사용자가 많아질수록 정확도가 높아진다. 지금은 한국어 외에는 영어·중국어·일본어·프랑스어·스페인어 서비스만 가능하지만, 올림픽 때는 독일어·러시아어·아랍어가 추가될 예정이다.

평창올림픽 기간에는 손목에 차는 스마트밴드가 전자지갑으로 쓰일 예정이다. 이를 숙박시설이나 푸드트럭, 버스 단말기에 교통카드처럼 갖다 대면 요금이 결제된다. 비용은 편의점 등에서 미리 충전하면 된다. 사람이 붐비는 곳에서 지갑을 잃어버릴 염려가 없다.

경기장 밖에서 감동의 순간을 생생하게 체험할 방법도 생겼다. 가상현실(VR) 헤드셋을 쓰면 마치 경기장 안에 있는 것처럼 선수들의 활약을 360도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아울러 오죽헌 같은 강릉의 명소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 SNS나 경기장 내의 미디어월에 올리는 체험 이벤트도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최첨단 ICT의 전시장으로 삼아 'ICT 강국'의 면모를 보이고 관련 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시연하지는 않았지만 올림픽 때는 차세대 5G(5세대) 통신 시범서비스가 이뤄진다. 5G는 현재 쓰이는 LTE보다 속도가 40∼50배 빠르고, 처리 용량도 100배 많다. 고화질(2GB) 영화를 내려받는 데 1초면 충분하고, VR과 홀로그램 콘텐츠를 전송하는 데도 적합하다.

국내 지상파 방송사들이 올림픽 경기를 초고화질(UHD)로 생중계해 더욱 생생한 분위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또 올림픽 기간에 평창 일대에서는 자율주행차가 도로를 누비게 된다는 것이 미래부의 설명이다.

기자단과 동행한 최재유 미래부 2차관은 "ICT가 평창동계올림픽에 잘 적용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