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일 외무장관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준수 중요"(종합)

송고시간2017-02-18 11:29

왕이, 日외무상에 "양국관계 악화행위 자제해야"

독일 본에서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기시다 일본 외무상.[중국외교부 캡쳐 ]

독일 본에서 열린 G20 외교장관회의에서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과 기시다 일본 외무상.[중국외교부 캡쳐 ]

(베이징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진방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17일(현지시간) 독일 본에서 회담을 하고 북한의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결의 준수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일본 외무성이 밝혔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무장관회의에 참석 중인 두 사람은 별도 회담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두 사람의 회담은 지난해 8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기시다 외무상은 회담에서 "책임 있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건설적인 대응을 요구한다"고 북한에 대북 제재결의의 엄격한 이행을 요구했고, 왕이 외교부장은 "중국은 결의를 확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왕이 부장은 대만을 중국의 일부로 보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일본측이 수용해 달라고 재차 요청했고, 기시다 외무상은 "중국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답했다.

이번 회담과 관련 중국 외교부는 왕이 부장이 최근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영유권 문제 등 양국관계를 악화시키는 행위를 자제하라고 기시다 외무상에 촉구했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최근 일본이 잇따라 매우 민감한 문제에 '소극적인' 조처를 했다"며 일본이 양국관계를 악화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최근 미일 정상회담에서 센카쿠 열도가 미일안보조약 적용대상임을 확인한 점, 그리고 센카쿠열도에 대한 일본 영유권 교육 의무화 방침 등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왕 부장은 "일본이 공언한 약속을 철저히 지키고, 양국관계의 정치적 기초를 훼손하지 않도록 성실히 노력한다면 양국 간의 관계를 진정으로 회복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일본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그는 "올해가 중일 외교 정상화 45주년이자 중일 평화우호조약 체결 40주년"이라고 강조하며 "선배들의 초심을 잊지 말고, 양국관계를 정상궤도로 돌려놓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제안했다.

기시다 외무상도 왕 부장의 제안에 "올해가 일중관계 발전에 중요한 해"라며 "양국이 상호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전략관계를 형성해 갈등을 해결하고, 관계를 개선하길 원한다"고 답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