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주자랑에 장사비결까지…듣는 재미 '쏠쏠' 전통시장 라디오

청주 최대 육거리시장 활력 불어넣는 '100분 라디오'
"신나는 음악, 유쾌한 사연 듣다 보면 절로 흥이 나"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요 며칠 날씨 참 포근한데요. 동장군의 기운도 머지않았나 봅니다. '육거리 100분 라디오' 시작합니다"

지난 17일 오후 2시 조용했던 전통시장에 활기찬 인사말과 함께 다가오는 신나는 오프닝 음악이 울려 퍼졌다.

손주자랑에 장사비결까지…듣는 재미 '쏠쏠' 전통시장 라디오 - 1

상인들과 시장을 찾은 시민들은 시장 곳곳에 설치된 200여개 스피커에서 나오는 라디오 방송에 귀를 기울였다.

사연과 함께 트로트부터 댄스, 최신 가요까지 흥겨운 노래가 이어지자 상인들도 흥이 나는 듯 얼굴이 활짝 피었다.

채소, 과일, 의류 등 1천200여개 점포가 모여 있는 시장에는 모처럼 활기가 돌았다.

장을 보려고 시장에 나온 정모(42·여)씨는 "신나는 음악이 나오니까 흥이 나고, 시장 분위기도 젊어지고 밝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청주시 상당구 육거리시장에서 첫 방송을 시작한 '육거리 100분 라디오'는 두 번째 방송만 나간 상태이지만, 벌써 상인들 사이에 인기다.

손주자랑에 장사비결까지…듣는 재미 '쏠쏠' 전통시장 라디오 - 2

제과점을 운영하는 곽모(50·여)씨는 "일하면서 음악을 들을 수도 있고 사연이 나와서 지루하지 않고 신나게 일할 수 있어서 좋다"고 전했다.

신청곡들 사이사이에는 시장 상인들이 직접 출연하는 '토박이 열전', '장사의 비결' 등 코너가 이어졌다.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청주 육거리시장에서 장사해온 상인의 이야기, 자신만의 판매 비법을 소개하는 등 소소하지만 정겨운 방송이 시장을 찾은 사람의 귀를 사로잡았다.

17일 방송에 출연한 의류상인 유미경(52·여)씨는 체구가 커 맞는 옷이 없는 손님을 위해 직접 서울에서 큰 사이즈 티셔츠 5개를 떼어온 일을 이야기하면서 시장 상인으로서 느낀 보람을 소개했다.

매주 금요일 정규 방송을 책임지는 디스크자키(DJ) 박세은(39·여)씨는 라디오·TV 방송 경력 15년의 베테랑 진행자다.

손주자랑에 장사비결까지…듣는 재미 '쏠쏠' 전통시장 라디오 - 3

박씨는 "방송을 시작하면서 고리타분할 것 같은 전통시장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면서 "방송으로 기쁨의 에너지를 전달받은 상인들이 모두 불황을 이겨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씨는 방송 작가와 함께 월 2회 상인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라디오 장비 사용법, 원고 작성 요령, 진행 방법 등을 가르친다.

연경환 청주글로벌명품시장 육성사업단 전문위원은 "전통시장 라디오 방송을 위한 홈페이지를 조만간 개설할 예정"이라면서 "지역민 누구나 부담 없이 참여할 수 있는 방송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