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禹일가·정경유착 수사하려면 특검연장…黃대행 승인해야"

송고시간2017-02-18 10:25

"靑은 범죄증거물 은닉장소 아냐…압수수색 지체없이 이뤄져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8일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특검의 수사기간이 연장돼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특검은 연장돼야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으로 정경유착도 밝혀졌다. 우병우 전 민정수석 일가의 직권남용과 정경유착 나머지 부분에 대한 가열찬 수사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특검법이 제정될 때 취지를 보면 30일 연장을 필요시 요청하면 거의 자동 승인하게 돼 있다"며 "이에 비춰보면 황교안 권한대행은 국민의 명령에 따라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압수수색도 지체없이 이뤄져야 한다. 청와대는 범죄 증거물의 은닉장소도, 피의자 대통령의 사유지도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윤 수석대변인은 "헌재가 충실히 진행해왔지만, 대통령 측은 주요 증인 불출석과 증인 무더기 신청 등으로 방해를 해왔다. 시간끌기로 위기를 모면해보자는, 이미 국민도 다 아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이제 당당히 헌재 심리에 임하는 게 맞다. 헌재도 그동안 최선을 다해 심리를 진행한 만큼, 국정이 중단된 중대한 상황이니 오는 3월13일 이전에 선고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