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매체 "콜로라도, 지금이라도 박병호 영입해야"

송고시간2017-02-18 09:48

생각에 잠긴 박병호
생각에 잠긴 박병호

(영종도=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메이저리그 박병호(미네소타 트윈스)가 28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과 인터뷰 도중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박병호는 지난 8월 오른손 중지 수술을 받아 시즌을 마감했다. 비시즌 기간에 한국에서 훈련과 휴식을 취하며 몸을 만들어 내년 스프링캠프를 준비할 계획이다. 2016.9.28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가 빅리그 재진입을 노리는 박병호(30·미네소타 트윈스)를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아웃사이드 피치 MLB'는 18일(한국시간) "박병호 영입은 콜로라도의 전력을 강화할 수 있다"는 기사에서 이와 같은 의견을 펼쳤다.

올해 콜로라도는 FA 시장에서 영입한 이안 데즈먼드에게 1루수를 맡기겠다고 밝혔다.

워싱턴 내셔널스에서 2009년 빅리그에 데뷔한 데즈먼드는 줄곧 유격수를 소화하다 지난해 텍사스 레인저스로 옮긴 뒤 외야수로 변신했다.

데즈먼드는 좌익수와 중견수 자리에서 안정적은 수비를 보여주면서 데뷔 첫 20-20클럽에 가입하며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이처럼 운동 능력이 탁월한 데즈먼드지만, 아직 한 번도 1루수로 경기에 출전한 경험이 없다는 점이 불안요소다.

매체는 "최근 미네소타로부터 방출대기 됐던 박병호를 데려와 1루를 맡기면 데즈먼드를 외야로 보내 안정적인 전력을 꾸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박병호는 타석에서 힘을 더하는 것과 동시에 주전으로 1루를 소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까지 콜로라도 주전 1루수로 활약했던 마크 레이놀즈보다 박병호가 낫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번 겨울 FA를 선언한 레이놀즈는 KBO 구단의 구애를 거절하고 콜로라도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매체는 "레이놀즈도 메이저리그 로스터 후보로 한쪽 발을 올리고 있지만, 박병호가 잠재력과 수비력 모두 앞선다"고 평가했다.

이달 초 미네소타로부터 방출대기 됐던 박병호는 영입 의사를 드러낸 팀을 만나지 못해 마이너리그행을 받아들였다.

만약 콜로라도가 박병호를 영입하려면, 현금이나 선수 등 대가가 필요하다.

매체는 "콜로라도는 적은 리스크로 박병호를 데려올 수 있다. 그러면 데즈먼드를 좌익수로 보내고, (주전 좌익수 후보인) 헤라르도 파라와 데이비드 달과 같은 좌타자를 벤치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