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 美전장업체 하만 인수 사실상 성공

하만 주총서 합병안 승인…이재용 구속 악재 불구 '안도'
삼성 하만 (CG)
삼성 하만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총수 부재 사태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대의 전장기업 하만(HARMAN)을 사실상 품에 안았다.

하만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스탬포드시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삼성전자와의 합병안을 통과시켰다.

삼성전자는 정부기관의 승인을 거쳐 늦어도 3분기까지는 인수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애초 일부 주주가 공개적으로 합병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하만 경영진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내는 등 주총 과정에서 진통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한국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돼 주주 여론에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그러나 하만 인수 일정이 순항하면서, 총수 공백으로 위기에 처한 삼성전자는 그나마 한숨 돌리게 됐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한 내용을 보면 이날 주총에는 보통주 약 6천988만주 중 약 4천946만주의 주주(70.78%)가 참여했다. 찬성 4천700만주(67%), 반대 210만주, 기권 43만주로 무리 없이 통과됐다.

안건은 주주 50%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가결된다. 주주 과반의 동의가 성립되면 현지법에 따라 반대한 주주들도 해당 지분을 매도해야 한다.

거래금은 총 80억 달러(9조2천억원)로, 국내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M&A) 사례로는 최대 금액이다.

삼성전자 사장-하만 CEO
삼성전자 사장-하만 CEO손영권 삼성전자 사장(왼쪽)과 디네쉬 팔리월 하만 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은 절차는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한국의 반독점규제 당국의 승인이다.

EU와 중국은 하만 제품이 주로 판매되는 고객사 시장이기 때문에 반독점규제를 따질 수 있다. 반독점규제는 기업 간 M&A로 특정 사업부문·제품에서 독점이 심화하거나 그럴 우려가 있을 때 내려지는 조치다.

삼성전자는 전장 분야에서는 '신생주자'라 하만과 결합 시 독점 이슈에서는 자유롭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하만은 인포테인먼트, 카오디오 등 전장사업 전문기업이다

1956년 오디오 기업으로 출발해 1995년 독일의 베커 사가 인수하면서 전장부품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2015년 매출은 69억1천 달러, 영업이익은 6억8천 달러에 이르며 매출의 65%는 전장사업에서 얻고 있다.

전장사업의 연평균 성장률은 9%에 이른다. 2025년에는 1천29억 달러로 스마트카 전장 시장의 55%를 차지할 것으로 점쳐진다.

삼성전자는 2015년 12월 전장사업팀을 신설, 전장사업을 미래먹거리로 보고 투자해왔다.

하만은 인수 후에도 삼성전자의 자회사로서 현 경영진에 의해 운영될 예정이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8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