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 도로를 점령하라"…제네바에 몰려드는 신차들

유럽인이 사랑하는 해치백, 올해도 핫한 SUV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세계 4대 모터쇼 중 하나인 '2017 제네바 모터쇼'가 다음달 7~19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다.

유럽의 모터쇼 중 가장 먼저 개최하는 제네바 모터쇼는 한 해 유럽 자동차 시장의 주요 동향을 가늠할 기회다.

이번 모터쇼에는 특히 유럽에서 인기가 많은 시티카(City Car: 도심에서 운행하는 소형차)와 해치백 신차가 다수 출품될 예정이다.

기아 피칸토(국내명 모닝)
기아 피칸토(국내명 모닝)

19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기아자동차[000270]는 올해 2분기 유럽에 출시 예정인 피칸토(신형 모닝)를 제네바에서 공개한다.

모닝은 국내보다 해외에서 인기가 많은 모델로 구형 모닝은 2011년 출시 이후 전 세계에서 140만대, 유럽에서만 30만대가 팔렸다.

현대차[005380]는 유럽 전략 차종인 신형 i30의 왜건(Wagon) 버전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i30의 라인업 확대를 통해 인기 모델의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BMW 뉴 5시리즈 투어링
BMW 뉴 5시리즈 투어링

BMW는 지난달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한 뉴 5시리즈의 투어링 버전을 내놓는다.

뉴 5시리즈 투어링은 지능형 경량 구조와 개선된 비틀림 강성으로 더 역동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승차감을 제공하며 이전 세대보다 30ℓ 증가한 최대 1천700ℓ의 적재 공간을 갖췄다.

혼다 시빅 타이프 R
혼다 시빅 타이프 R

작년 파리모터쇼에서 선보인 혼다의 시빅 타이프 R 콘셉트카의 양산 모델도 관심을 끌고 있다.

2.0ℓ VTEC 터보 페트롤 엔진을 장착한 '핫 해치(Hot Hatch: 성능이 뛰어난 해치백)'로 올여름부터 영국에서 생산된다.

미쓰비스 이클립스 크로스
미쓰비스 이클립스 크로스

SUV 인기가 올해에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신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미쓰비시는 이클립스 크로스(Eclipse Cross) 소형 SUV를 공개한다.

미쓰비시의 인기 쿠페 이클립스에서 이름을 따온 이 SUV는 쿠페의 날렵한 외관을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프랑스의 시트로엥은 소형 SUV C-에어크로스 콘셉트카로 시선을 끌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 650 랜덜렛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 650 랜덜렛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 650 랜덜렛은 럭셔리와 오프로드를 결합했다.

총 99대 한정 생산하는 이 차는 메르세데스-AMG의 V12 바이터보 엔진으로 630마력의 최고 출력을 낼 수 있고 450mm 지상고로 웬만한 장애물을 넘을 수 있다.

모터쇼에 화려함을 더하는 슈퍼카도 빼놓을 수 없다.

페라리는 새로운 고성능 6.5ℓ 12기통 엔진을 장착한 베를리네타(2도어 쿠페) '812 슈퍼패스트'를 처음으로 공개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걸리는 시간이 2.9초에 불과하고 최고 속도는 340㎞/h로 페라리 역사상 가장 빠르고 강력한 모델로 알려졌다.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페라리 '812 슈퍼패스트'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9: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