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암살 인니 女용의자 '신원 2개'…여권·거주지신분 달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김정남을 살해한 혐의로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인도네시아 국적의 여성이 2개의 신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는 17일 이 여성 용의자의 인도네시아 주거지에 2개의 이름과 서로 다른 생년월일, 사진이 등록돼 있다고 인도네시아 온라인매체 쿰파란을 인용해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지난 16일 이 여성을 체포했을 때 여권상의 이름은 '시티 아이샤'(Siti Aisyah)로 생년월일은 1992년 2월 11일(25세)이었다.

그러나 쿰파란이 이 여성이 살던 자카르타 서부의 앙케 마을에 등록된 신원 기록을 확인한 결과 이름은 '시티 아이사'(Siti Aisah), 생년월일 1989년 11월 1일의 또 다른 신분이 있었다.

위의 첫 신분에는 긴 머리를 뒤로 묶어 늘어뜨린 사진과 함께 직업이 사업가로, 두 번째 신분에는 풀어헤친 머리의 사진에 주부로 각각 등록돼 있었다.

앙케 마을의 드위 아리요노 대표는 그녀가 왜 2개의 신분(ID)을 가졌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아이샤의 시어머니였던 리안 키옹(56)은 아이샤가 2012년 남편과 이혼하고 가족들과 연락이 없었다고 말했다. 아이샤가 1년에 한 번 정도 자기 아들(7)을 만나러 왔고 그것도 지난 1월 28일이 마지막이었다고 키옹은 덧붙였다.

아이샤는 먼저 붙잡힌 베트남 여권 소지자의 여성과 함께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제2국제공항에서 김정남에게 접근, 살해한 혐의로 조사받고 있다.

베트남 국적 여성은 말레이시아 여행에 동행한 남성 4명이 승객을 상대로 장난칠 것을 제안해 따랐을 뿐 그 대상이 김정남인지 모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인도네시아 온라인매체 쿰푸란을 인용해 보도하며 공개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용의자 '시티 아이샤'(Siti Aishah)의 여권[연합뉴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인도네시아 온라인매체 쿰푸란을 인용해 보도하며 공개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용의자 '시티 아이샤'(Siti Aishah)의 여권[연합뉴스]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9: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