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英전문가 "잠재적 반대자들·탈북 결심자들 겨냥해 김정남 암살"

송고시간2017-02-20 21:38

채텀하우스 라이트 선임연구원 기고문 "두려움 심는 데 도움 안 돼"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영국의 대표적 북한 전문가는 김정남 암살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북한 내 정치권 권위를 높이는 데 그다지 도움이 안 된다"고 평했다.

영국 싱크탱크 채텀하우스 내 아시아프로그램 책임자인 존 닐슨 라이트 선임연구원은 최근 일간 인디펜던트에 낸 기고에서 김정남 암살은 '스탠딩 오더'(취소할 때까지 게속 유효한 지시)라는 한국 정보기관 수장의 발언을 전제로 "권력과 북한 안보기구의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잠재적 반대자들이나 태영호 영국주재 북한 공사 등 해외에서 더 나은 삶을 추구하려고 탈북을 결심한 이들에게 두려움을 심는 데 도움이 안 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분석했다.

그는 "최근의 대대적인 처형과 정치적 숙청은 김정은의 권위가 도전받지 않고 있다는 증거라기보다는 김정은의 정치력 약화와 취약함을 보여주는 신호에 가깝다"고 판단했다.

그는 "더욱이 가족과 혈연관계를 존중하는 유교적 잔재가 여전한 사회에서 이복형을 청부살인 방식으로 살해한 것은 북한 주민들의 눈에 비치는 지도자를 불신하고 권위를 약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트 선임연구원은 최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나온 미국과 일본 정상의 갑작스러운 기자회견은 백악관 내 대북 지식을 가진 안보참모 부재를 드러낸다며 "북한 위협 대처가 트럼프 정부에 시급한 우선순위이지만 아직 백악관의 반응은 신뢰를 주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 일각에서 '세컨더리 보이콧'(2차 제재)을 요구하고 있지만 "중국이 그런 접근에 강력 반발할 것이고, 트럼프도 대만을 둘러싼 도발적 발언들 이후 이를수습하려는 마당에 (세컨더리 보이콧으로) 중국과의 관계를 뒤엎는다면 현명하지 못한 행동이 될 것"이라며 세컨더리 보이콧 가능성을 낮게 봤다.

그는 대신 미국이 5만명으로 추정되는 북한 해외노동자의 외화벌이를 겨냥한 더 강력한 제재나 테러지원국 재지정 등 북한 인권 탄압에 대한 보다 강력한 조치 등을 고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굳은 표정의 김정은
굳은 표정의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아버지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ㆍ2월 16일) 75돌 기념 중앙보고대회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와 중앙방송, 평양방송은 15일 평양체육관에서 당ㆍ정ㆍ군 일꾼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보고대회에 김정은이 주석단에 나왔다고 보도했다. 2017.2.15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ju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