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선충전 Qi 인증시험, 4월부터 국내에서 가능

TTA, 세계 2번째·아시아 첫 WPC 상호호환성시험소 지정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무선충전 분야 양대 국제 민간표준 중 하나인 'Qi'('치'라고 발음)의 인증시험이 4월께부터 국내에서 가능하게 됐다.

19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무선전력컨소시엄'(WPC)이 지난주 런던에서 열린 회의에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회장 박재문)를 이 단체의 상호호환성시험소로 지정키로 결정했다. 세계에서 두번째, 아시아에서 처음이다.

WPC는 필립스, IDT, 도시바, HTC 등 210여개 기업이 참여하는 자기유도방식의 무선전력전송 국제민간표준단체로, Qi 표준을 밀고 있다. 이 단체의 국내 회원사도 삼성전기, LG전자 등 40개사에 이른다.

WPC는 최근까지 벨기에 소재 유로핀스(Eurofins)만 상호호환성시험소로 지정·운영해 왔으며 이 때문에 Qi 인증을 받으려는 한국 기업들의 시간·비용 부담이 컸다.

미래부는 TTA가 WPC 상호호환성시험소로 지정됨에 따라 국내 기업 제품이 Qi 인증을 받는 데 걸리는 평균 기간이 45일에서 20일로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TTA는 정식 계약체결 등 후속조치가 완료되는대로 Qi 인증을 위한 상호호환성시험 업무를 개시키로 했다. 개시 시기는 올해 4월로 예상된다.

이에 앞서 2013년에 TTA는 또 다른 무선충전 기술인 '에어퓨얼'을 미는 국제민간표준단체 '에어퓨얼 얼라이언스'(AFA)의 표준인증 공인시험소로 지정됐다. 자기공명방식과 자기유도방식을 함께 쓰는 AFA에는 삼성전자, 퀄컴 등 170여개 회원사가 참여하고 있다.

solatid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