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항 이전] 새 대구공항 효과는…13조원 생산유발 기대

"의료·관광분야 파급 효과도 커"…대구 도심 소음·고도제한 해소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정부가 대구통합공항 예비후보지로 경북 군위군 우보면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2곳을 선정함에 따라 공항 이전에 따른 경제 효과 등에 벌써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구시는 공항 이전으로 무엇보다 주민이 겪는 고질적인 항공기 소음과 고도제한에 따른 재산권 침해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내다본다.

현 공항 터를 신도시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도 나온다.

경북 의성군과 군위군도 공항 이전이 지역을 발전시킬 호재로 보고 있다.

공항 이용을 위해 한 해 250만명이 찾을 신도시 건설과 인구 증가 등으로 지역이 획기적으로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대구공항[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공항[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교통연구원이 국방부 의뢰로 대구공항 이전과 새 공항 건설에 따른 효과를 분석한 결과, 대구·경북에 12조9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5조5천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 12만명의 취업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신공항 건설 지역의 유동 인구가 늘고 의료·관광분야에도 파급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국방부는 예상한다.

군인, 군무원, 가족 등 1만명, 민간공항 관련 상주인구 600여명이 들어올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공항을 이용할 인구는 한 해 250만명을 넘을 것으로 추산됐다.

대구시 계획대로 새 통합공항을 관문 허브공항으로 만든다면 파급 효과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시 관계자는 "인적, 물적 교류에 관문 역할을 하면 많은 유동 인구가 생기고 이는 의료·관광 등 분야로 이어져 2차, 3차 효과는 훨씬 더 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의관 대구시 공항추진본부장도 "대구공항 이전이 대구와 경북 상생발전에 기폭제가 되고 대구·경북이 새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통합공항 건설로 남는 대구공항 터를 산업·업무시설, 주거시설, 문화예술시설 등을 한데 모은 '휴노믹시티'로 만들 계획이다.

대구통합공항 이전후보지 의성 비안면[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통합공항 이전후보지 의성 비안면[연합뉴스 자료사진]

현 대구공항은 1936년 일본군이 활주로를 건설하면서 생겼다.

11전투비행단이 1970년 김포에서 대구로 이전할 때만 해도 대구공항이 있는 동구 지저동은 말 그대로 변두리였다.

그러나 산업화 등으로 도시가 팽창하면서 대구공항은 도심 공항으로 변했다.

소음 피해, 고도 제한에 따른 재산권 행사 제한 피해를 호소하는 목소리도 커졌다.

대구시에 따르면 소음 피해를 본 동구와 북구 주민이 24만명, 고도제한에 걸린 면적이 114.33㎢라고 밝혔다.

공항으로 생긴 고도제한 면적은 대구 면적의 13%에 이른다.

정부는 새 공항이 건설되면 현재와 같이 군과 민간이 함께 사용하게 할 방침이다.

시는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새 군공항과 민간공항 사업시행자를 통합 선정해 동시에 이전하기를 바라고 있다.

현 대구공항의 군공항 면적은 약 6.71㎢이고 민간공항은 약 0.17㎢다.

민간공항은 비행기 계류장, 터미널, 주차장에 불과하고 나머지 활주로를 군공항에서 빌려 쓰고 있다.

일부에서는 신공항이 들어서는 곳이 소음 피해와 고도제한에 따른 재산권 행사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따라 정부는 신공항 터를 현재 공항의 면적보다 2배 정도 넓히고 소음 완충 지역도 조성해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대구통합공항 이전 반대[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통합공항 이전 반대[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공항 이전 설명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공항 이전 설명회[연합뉴스 자료사진]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