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장사 절반, 작년 4분기 '실적 충격'

송고시간2017-02-20 06:01

195개사 잠정 영업이익 전망치에 11.5% 미달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작년 4분기(10∼12월)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 중 절반이 전망치에 못 미쳐 '실적충격'에 빠졌다. 2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지난 16일까지 실적을 발표한 상장사 중 증권사 3곳 이상의 3개월 내 실적 추정치가 있는 195개사의 4분기 잠정 영업이익을 집계한 결과 67.7%인 132곳이 시장 평균 전망치보다 낮은 영업이익을 냈다.

그중 흑자가 예상됐음에도 적자를 냈거나 전망치보다 10% 이상 실적이 낮은 기업 수가 50.2%에 해당하는 98곳이나 됐다.

주요 기업 중에는 한진칼이 추정치(209억원)보다 92.0% 낮은 17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괴리율이 높았다.

CJ E&M(-89.8%), 하나금융지주(-77.5%), 삼성증권(-72.8%), 대상(-60.0%) 등도 기대치를 크게 밑돌았다.

◇ 전망치 하회 상장사 상위 10개사 (단위: 억원)

기업명 영업이익 추정치 영업이익 잠정치 괴리율(%)
S&T모티브 262 10 -96.3
한전KPS 239 10 -95.7
한진칼 209 17 -92.0
CJ프레시웨이 50 5 -90.9
CJ E&M 185 19 -89.8
하나금융지주 1,402 316 -77.5
삼성증권 592 161 -72.8
현대위아 867 280 -67.8
디오 80 26 -67.7
대상 233 92 -60.4

미래에셋대우는 영업이익 205억원 흑자로 예상됐으나 1천82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증권사들이 722억원의 영업이익을 낼 것으로 전망했던 대우건설은 미청구 공사 등 잠재적 부실이 발생할 수 있는 사안을 모두 손실처리하면서 7천678억원(-1천163.43%)의 영업손실을 내 적자전환했다.

게임빌(-580.0%), 비에이치(-533.3%), 한진중공업(-387.92%), 한진(-291.89%), 한미약품(-165.31%) 등도 영업이익이 전망됐으나 영업손실을 냈다.

반대로 실적이 기대치를 10% 이상 상회한 '깜짝 실적'을 낸 기업은 43개사(23.08%)에 불과했다.

대표적으로는 현대그린푸드가 전망치(173억원)보다 119.4% 많은 379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롯데쇼핑(90.3%), 평화정공(85.6%), 한일시멘트(75.5%), F&F(68.8%) 등도 예상을 크게 뛰어넘는 실적을 냈다.

주요 기업 중 엔씨소프트(28.2%), LG디스플레이(18.7%), 한국콜마(14.9%), SK하이닉스(13.4%), 삼성전자(11.2%), 롯데케미칼(10.9%) 등도 '깜짝 실적'을 냈다.

◇ 전망치 상회 상장사 상위 10개사 (단위: 억원)

기업명 영업이익 추정치 영업이익 잠정치 괴리율(%)
현대그린푸드 173 379 119.4
롯데쇼핑 2,027 3,856 90.3
평화정공 168 312 85.6
한일시멘트 201 353 75.5
F&F 175 296 68.8
쇼박스 19 29 55.7
LG상사 338 515 52.1
뷰웍스 85 124 45.6
에스에프에이 465 669 43.9
LG이노텍 833 1,178 41.4

전체 195개 기업의 잠정 영업이익은 29조1천382억원으로, 전망치(32조9천411억원)보다 11.5% 가량 적었다.

섹터별로는 건설이 대우건설의 영향으로 전망치보다 130.80% 낮은 실적을 나타냈고 제약(-112.34%), 증권(-92.12%), 조선(-39.75%), 화장품(-29.92%), 항공운수(-21.58%)도 예상을 크게 밑도는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백화점(62.45%), 디스플레이 및 관련부품(19.5%), 휴대폰 및 휴대폰부품(11.9%), 반도체 및 관련부품(11.8%) 등은 기대치를 웃돌았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