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국인 배당잔치…10대그룹서 3년간 '15조' 챙겨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정부가 2014년 기업들의 배당 확대 정책을 도입한 이후 3년간 10대 그룹 상장사들이 외국인 주주들에게 지급한 현금 배당액이 15조원에 육박했다.

특히 외국인 주주들은 삼성그룹 상장 계열사에서만 7조2천억원에 가까운 막대한 배당을 챙겼다.

19일 재벌닷컴이 10대 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주주 배당금 내역(중간·결산배당 합계)을 집계한 결과 2014∼2016회계연도(지급 예정) 3년간 영업해 외국인이 받은 배당금은 14조6천717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외국인 배당금은 2014년 4조2천404억원에서 2015년 4조7천828억원으로 12.8% 늘어났다. 지난해 결산 결과 지급하기로 한 배당금도 1년 전보다 18.1% 증가한 5조6천486억원으로 처음으로 5조원대를 돌파했다.

이처럼 외국인 주주 배당금이 급증한 것은 외국인이 보유 주식을 일부 늘린 요인도 있으나, 대기업들이 배당금을 크게 높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룹별로는 삼성그룹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외국인 주주들이 3년간 받은 배당금이 7조1천588억원으로 10대그룹 상장사 외국인 주주 배당금의 49%를 차지했다.

특히 외국인 주주들은 삼성전자에서만 2014년 1조8천946억원, 2015년 1조8천924억원, 2016년 2조4천907억원 등 3년간 6조2천777억원에 달하는 배당잔치를 벌였다.

이는 삼성전자 주당 배당금이 보통주 기준으로 2014년 2만원(중간배당 포함), 2015년 2만1천원, 2016년 2만8천500원 등으로 대폭 늘어났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 상장사 외국인 주주들이 3년간 받은 배당금은 2조7천712억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SK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주주들은 2조1천54억원을 받았다.

현대차그룹 외국인 주주 배당금은 2014년 7천758억원에서 2015년 1조42억원으로 증가했으나, 보유 주식 수가 줄어든 2016회계연도엔 9천921억원으로 감소했다.

SK그룹 상장사 외국인 주주들이 받은 배당금은 2014년 4천995억원, 2015년 7천311억원, 2016년 8천748억원으로 급증세다.

최근 3년간 포스코그룹과 LG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주주들의 배당은 각각 1조1천34억원과 1조823억원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그룹들은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이 적거나 무배당으로 외국인 주주들에게 돌아간 몫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롯데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주주들은 3년간 1천691억원의 배당금을 받는 데 그쳤고, GS그룹과 한화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주주 몫도 각각 1천570억원, 1천223억원에 불과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상장사의 외국인 주주들은 3년간 단 한 푼도 받지 못했고, 한진그룹 외국인 주주 배당도 3년간 23억원에 그쳤다.

외국인 배당잔치…10대그룹서 3년간 '15조' 챙겨 - 1

◇10대그룹 상장사, 3년간 외국인 배당지급 현황(단위:억원)

그룹명 2016년 2015년 2014년 합계
삼성 27,709 22,056 21,823 71,588
현대차 9,912 10,042 7,758 27,712
SK 8,748 7,311 4,995 21,054
LG 4,314 3,639 2,870 10,823
롯데 962 486 243 1,691
포스코 3,787 3,384 3,864 11,034
GS 593 500 477 1,570
한화 454 403 367 1,223
현대중 0 0 0 0
한진 7 7 9 23
합계 56,486 47,828 42,404 146,717

※ 자료 : 재벌닷컴(2016회계연도 결산배당은 지급 예정)
※ 배당금 산출 : 결산 및 중간배당 주주명부 확정일 기준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