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산물 타격" 영광군의회 청탁금지법 기준액 상향 개정 촉구

(영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후 전남 영광군의 특산물인 굴비 매출이 급감, 지역 전체가 타격을 입자 군의회가 기준액 상향을 요구하고 나섰다.

부정청탁금지법 기준가액 상향 개정 촉구[영광군의회 제공=연합뉴스]
부정청탁금지법 기준가액 상향 개정 촉구[영광군의회 제공=연합뉴스]

전남 영광군의회는 17일 열린 제224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장세일 의원이 발의한 '청탁금지법 기준가액 상향 개정 촉구 성명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국회와 중앙부처에 건의하기로 했다.

영광군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부정청탁금지법 시행 후 첫 명절이었던 올해 설의 굴비, 한우 등 농·수·축산물 매출이 최고 50%까지 급감했다"며 "경기침체 속에 소비부진까지 겹치면서 외식·화훼·유통 등 소상공인들의 휴·폐업이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농어민과 영세 상인들은 생존의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국회와 정부는 법 시행의 부작용을 세심히 살펴보고 청탁금지법 시행령의 선물 등의 기준가액을 상향하도록 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세일 의원은 "국가 청렴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은 공감하지만 수많은 농어민과 소상공인들이 죽어가는 현실을 고려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