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리나라 항생제 사용 첫 감소…여전히 OECD 최고

송고시간2017-02-20 06:20

2014년 31.7 DDD → 2015년 31.5 DDD…스웨덴의 2.3배

항생제 [위키피디아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항생제 [위키피디아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줄곧 늘기만 하던 국내 항생제 사용량이 2015년 들어 소폭 감소하긴 했지만,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우리나라 국민의 하루 항생제(전신성 항균물질) 사용량은 1천명당 31.5 DDD(Defined Daily Dose, 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로 집계됐다.

이는 하루 동안 1천명 중 31.5명이 항생제를 처방받고 있다는 의미다.

국내 항생제 처방은 2008년 26.9 DDD에서 꾸준히 늘어나 2013년 30 DDD를 넘어섰고, 2014년 31.7 DDD로 최고점을 찍은 뒤 2015년에 처음으로 미미하게 줄어들었다. 2008년 의약품 사용량 집계를 시작한 후 처음이다.

단 증가세가 주춤해졌다고 해도 다른 OECD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에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2015년 자료가 집계된 OECD 국가 중에서는 우리나라와 이탈리아(31.5 DDD)의 항생제 사용량이 가장 많았다. 이어 슬로바키아(26.8 DDD), 룩셈부르크(26.3 DDD), 이스라엘(24.9 DDD) 순서였다.

우리나라 항생제 사용 첫 감소…여전히 OECD 최고 - 2

가장 적게 처방하는 국가는 스웨덴(13.9 DDD)과 에스토니아(14.1 DDD) 등으로 한국의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처방량이 처음으로 줄어들긴 했지만 감소폭이 크지 않아 여전히 주요 국가 중에서는 상위 수준"이라며 "2008년 이후 계속 늘어나다 항생제 관리 강화 등으로 증가세가 다소 주춤해졌다는 정도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신성 항균물질(항생제) 사용량>

20082009201020112012201320142015
한국26.926.927.529.129.830.131.731.5

[자료=보건복지부, 단위: DDD (Defined Daily Dose, 의약품 규정 1일 사용량)/1천명/일]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