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키프로스 평화협상 좌초 위기…남·북 대통령 회담 파행

그리스계 키프로스 역사교육법 놓고 갈등…유엔 "다음 회의 유효"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중해 분단국 키프로스 남·북 정상 회동이 험악한 분위기 속에 중도 파행했다.

에스펜 바르트 아이데 유엔대사는 16일(현지시간) 키프로스 유엔 완충지대에서 열린 납·북 키프로스 대통령의 회의가 돌연 중단됐다고 밝혔다.

아이데 유엔대사는 "회의가 감정적으로 치달아 모두가 난감해 하는 상황에 무스타파 아큰즈 북(北)키프로스 대통령이 스스로 떠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누가 먼저 회의를 깼는지를 놓고 두 정상의 설명이 엇갈렸다.

아큰즈 대통령은 니코스 아나스타시아데스 키프로스공화국 대통령이 먼저 "문을 쾅 닫고 나갔다"고 주장했다.

아나스타시아데스 대통령은 반대로 "아큰즈 대통령이 처음부터 작심하고 중도 퇴장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이날 회의는 그리스계 키프로스의 역사교육법안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고조된 상황에서 열렸다.

최근 키프로스의회는 영국의 식민지배를 받던 1950년 전개된 '에노시스' 국민투표, 즉 키프로스를 그리스에 합병하려는 움직임을 기념하는 날을 역사 시간에 필수로 가르치게 하는 법안을 추진했다.

터키계 북키프로스와 터키는 에노시스 교육법안이 평화·통일 논의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정상 회담은 최악으로 끝났지만 키프로스 평화협상이 완전히 결렬된 것은 아니라고 유엔은 설명했다.

아이데 유엔대사는 "이번 일로 협상이 끝났거나 중단됐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일정은 계속된다"고 말했다.

두 정상도 협상 속개 가능성을 열어뒀다.

키프로스는 1960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후 그리스계와 터키계가 물리적으로 충돌하며 갈등을 빚었다.

이런 혼란 속에 1974년 터키군이 키프로스 섬을 침공해 북부를 점령, 나라가 둘로 쪼개졌다.

이런 연유로 남쪽의 키프로스공화국과 북쪽의 북키프로스 터키 공화국 가운데 전자가 국제법적으로 인정을 받는 정식 국가다.

2004년 양측은 코피 아난 전 사무총장이 제시한 통일안으로 국민투표까지 벌였지만 키프로스공화국 주민이 압도적으로 반대해 통일이 무산됐다.

남·북 모두 온건·협상파 대통령이 재임하면서 2015년 5월 평화협상이 재개됐고, 큰 진전을 봤다.

지난해 양측은 '1연방국가 2정부' 체제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현재까지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