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보 1호' 숭례문 앞 교통섬 광장으로 조성한다

서울시, 공공건축가 5명 지명해 설계 공모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국보 1호' 서울 숭례문 앞 교통섬이 각종 축제가 열리는 광장으로 다시 태어난다.

서울시는 남대문시장 교통섬 2천500㎡ 일대를 시민과 관광객에게 즐길 거리가 열리는 상징마당으로 꾸미고 포토존도 마련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지역은 시민과 관광객이 길을 건너려면 횡단보도를 두 번이나 건너야 하고, 정작 숭례문은 구경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시는 이에 따라 이곳을 서울역 고가 보행길인 '서울로 7017'로 이어지는 보행 관광의 명소가 되도록 남대문시장 관련 각종 축제와 이벤트가 열리는 광장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돼 2014년 서울 미래유산으로 선정된 남대문 지하보도는 운영 프로그램과 공간 구상안을 찾는다. 출입구도 더 눈에 잘 띄도록 바꾼다.

시는 이를 위해 공공건축가 5명을 지명 초청하는 방식으로 설계 공모를 한다.

지명 초청 설계 공모란 주최 측에서 설계자를 지명해 공모에 참여토록 하는 방식이다. 참여 건축가는 서울시 신진공공건축가인 신호섭, 이용주, 양근보, 김윤수, 이주영씨다.

설계 공모는 다음 달 31일까지 한다. 당선작이 선정되면 기본·실시 설계를 거쳐 올 하반기 착공 예정이다.

'국보 1호' 숭례문 앞 교통섬 광장으로 조성한다 - 1
'국보 1호' 숭례문 앞 교통섬 광장으로 조성한다 - 2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