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고속도로 추격전 이은 총격으로 1명 숨져…조폭 소행인 듯

인근 도시서도 총기 살해 발생
마르세유 시내 순찰하는 무장군인들
마르세유 시내 순찰하는 무장군인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남부의 마르세유 인근 고속도로에서 조직폭력배의 소행으로 보이는 총격전이 벌어져 1명이 숨지고 차량이 불에 타는 일이 일어났다. 인근 도시에서도 25세 남성이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현지시간) 쉬드웨스트, 프랑스앵포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16일 밤 오후 11시께 1명의 남성이 마르세유 서쪽의 A55 고속도로에서 차에 탄 채 총에 맞아 숨졌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2대의 차량이 1대의 다른 차량을 고속도로에서 추격하다가 앞선 차가 사고로 전복되자 뒤쫓던 차에서 범인들이 내린 뒤 사고로 다친 운전자에게 총격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이어 숨진 남성과 차량 2대를 불 지른 뒤 대기하던 다른 차를 타고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숨진 남성의 신원은 파악되지 않았으며 경찰은 사건을 이 지역 조직폭력배들 간의 세력 다툼으로 보고 있다.

이날 마르세유의 다른 곳에서도 한 남자가 총에 맞아 다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두 사건의 관련성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한 비슷한 시간대에 이날 인근의 엑상프로방스에서도 25세 남성 한 명이 총을 맞고 숨지는 일이 일어났다. 이 남자는 몸에 여러 차례 총을 맞은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단 조폭의 세력 다툼 성격은 아닌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7: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