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규혁 "영재센터, 장시호가 운영…김종 말하며 삼성후원 장담"

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출신…"장시호, 김종 '마스터'라 불러"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규혁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강애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실질적으로 운영했고, 영재센터 이사에게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의 도움을 암시하며 삼성의 후원을 장담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인 이규혁씨는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장씨, 김 전 차관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장씨가 영재센터 사무국 직원들을 모두 뽑고 운영했다"고 밝혔다.

영재센터에서 전무이사를 맡았던 이씨는 장씨의 권유로 센터 전무를 맡게 됐으며 자금 집행과 인사에 관해 모두 장씨가 총괄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이 "장씨가 실무를 보고받는 것을 본 적이 있나"라고 묻자 이씨는 "사무실에 가면 장씨가 (직원에게) 지시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씨는 또 장씨가 김 전 차관을 평소 '마스터'라고 지칭했고, 삼성이 영재센터에 후원해줄 것이라고 자신 있는 태도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장씨가 '센터를 운영하려면 처음부터 기업 후원이 필요하고, 후원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며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지는 않았지만, 김 전 차관이 도와줄 거라는 이야기는 했다"고 말했다.

검찰이 "장씨가 '삼성에서 계속 후원받아야 하니까 영재센터에 대해 잘 설명하라'고 이야기한 것이 사실인가"라고 묻자 이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이 같은 증언이 재판부 최종 판단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장씨는 앞선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센터의 전권을 최씨가 모두 쥐고 있었다고 주장하는 반면, 최씨는 후원금 지원 과정에 자신이 개입하지 않았고 영재센터 설립 과정에서 장씨에게 일부 도움을 줬다며 서로 책임을 떠넘겼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7: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