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아인 투자사기' 전국 경찰서에서 신고 받는다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찰이 농아인 투자사기조직 '행복팀' 관련 농아인 피해자 신고를 전국 경찰서에서 받기로 했다.

농아인 투자사기사건 브리핑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아인 투자사기사건 브리핑 [연합뉴스 자료사진]

17일 사건을 맡은 경남 창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경찰청은 전국 지방경찰청에 공문을 보냈다.

일선 경찰서가 농아인 단체의 협조를 받아 피해자 신고를 받도록 하라는 내용이다.

경찰서는 농아인들로부터 피해자 신고를 받으면 농아인 단체 각 지부를 통해 수화 통역사를 지원받아 조사에 나설 계획이다.

그동안 신고는 사건을 담당한 창원중부경찰서로 집중돼 사실상 다른 지역 농아인 피해자가 신고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창원중부경찰서는 사건 브리핑을 한 지난 9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농아인 3명으로부터 추가 피해 신고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신고자들을 상대로 정확한 피해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 측은 "피해자들이 수년간 행복팀에게 세뇌 당해 현재도 신고를 주저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를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경찰은 2010년부터 6년간 농아인 500여명으로부터 고수익을 미끼로 280억원을 가로챈 혐의(사기 등)로 같은 농아인으로 구성된 행복팀 총책 김모(44)씨 등 8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28명을 불구속 입건한 바 있다.

행복팀은 아파트나 공장 등에 투자하면 고수익과 함께 장애인 복지관 이용 등 각종 복지 혜택을 보장한다며 피해자들을 끌어들인 혐의를 받았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