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혼밥·혼술에 '혼TV'까지…국민 31.4% "TV 혼자 보기 선호"

1인 가구 증가·가족과 함께 있는 시간 감소 이유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우리나라 국민 중 3분의 1가량은 TV를 혼자 보는 것을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가 늘어난 데다 가족이 같이 생활하더라도 함께 있는 시간이 줄어든게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19일 방송통신위원회의 '2016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8월 전국 4천366가구의 만 13세 이상 7천385명을 대상으로 면접 조사한 결과, 'TV 혼자 보기를 선호하느냐'는 질문에 31.4%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중 '매우 그렇다'가 7.8%, '그런 편이다'가 23.6%였다.

전체의 34.4%는 '보통이다'라고 답했다. '그렇지 않은 편이다'는 24.3%, '전혀 그렇지 않다'는 9.9%로 집계됐다.

TV 혼자 보기를 매우 선호하거나 선호하는 편이라는 응답 비율을 가족 구성 유형별로 보면 독신가구가 45.2%로 가장 높았다.

1세대가 사는 가구는 30.3%, 2세대가 함께 거주하는 가구는 29.0%, 3세대 가구는 29.1%였다.

연령대별로는 1인 가구가 많은 20대의 TV 혼자 보기 선호도가 41.0%로 가장 높았다.

또 홀로 지내는 시간이 많은 10대의 37.2%, 70세 이상의 31.3%가 TV 혼자 보기를 좋아했다.

30대는 30.5%, 50대는 27.9%, 40대와 60대는 각각 27.3%가 TV 혼자 보기를 선호했다.

직업별로는 학생 39.9%, 무직 39.5%, 생산직 30.0%, 주부 29.3%, 사무직 28.4%, 서비스/판매직 27.8% 등의 순으로 TV 혼자 보기 선호도가 높았다.

가구소득별로 보면 월 100만원 미만 37.9%, 100만∼199만원 36.2%, 200만∼299만원 30.9%, 400만원 이상 30.5%, 300만∼399만원 27.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주거유형별로는 오피스텔 41.0%, 다세대·연립주택 33.8%, 아파트 31.5%, 단독주택 30.0%, 상가주택 27.0% 등의 순으로, 1인 가구가 많이 사는 오피스텔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앞서 '2015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에서는 '최근 1주일 이내에 가족과 함께 TV를 시청한 적이 없다'는 응답자가 33.0%였으며, 그 이유로는 60.9%가 '집에서 함께 모여 있는 시간이 적기 때문'이라고 답한 바 있다.

[2016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2016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