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올해 산업단지 38곳 준공…일자리 1만8천 개

연천 BIX 등 9개 시·군 31곳 6.73㎢ 신규 산단 지정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올해 경기도에 산업단지 38곳(9.77㎢)이 준공, 1천70개 기업이 입주할 전망이다.

이로 인해 모두 1만8천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경기도는 LG전자가 조성 중인 평택 진위2산업단지와 화성 마도면에 조성 중인 경기화성바이오밸리 산업단지 등 올해 13개 시·군에서 38개 산업단지가 준공, 공장을 가동한다고 19일 밝혔다.

평택 진위2산업단지 위치도[연합뉴스 자료사진]
평택 진위2산업단지 위치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산업단지 전체면적은 9.77㎢로, 모두 1천70개 기업이 입주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별로는 안성·이천 각각 6곳, 용인·화성 각각 5곳, 평택·김포 각 3곳, 파주·양주·포천 각 2곳, 안양·군포·여주·오산 각 1곳 등이다.

전자부품, 통신장비, 바이오, 의료정밀기기 등 첨단 업종이 신규 산업단지에 대거 입주한다.

도는 또 올해 연천 BIX와 안성 중소기업 산업단지 등 9개 시·군 31곳(6.73㎢)에 신규 산업단지를 지정할 방침이다.

지난달 기준 도내에 61곳 205.3㎢ 산업단지가 조성 중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92곳 212.0㎢ 규모의 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는 셈이다.

신규로 산업단지가 조성되는 곳은 용인 5곳을 비롯해 화성·김포·안성·광주 각각 4곳, 포천·이천 각각 3곳, 파주와 연천 각각 2곳 등이다.

도는 첨단기술분야 일자리 창출을 위한 도시첨단산업단지도 집중적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6월까지 의료복합특화단지인 용인 SOM산단을 비롯해 구성TINA산단, 오산 내삼미동산단 등 3곳의 신규 도시첨단산업단지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입주기업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진입도로와 공업용수 등 기반시설 설치비로 올해 458억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9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