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부총리 "미일 경제대화 4월 시작…경제협력 심화할 것"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17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경제 대화를 오는 4월에 시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는 이날 각의(국무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4월께 (펜스 부통령과) 포괄적 논의를 시작하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일 경제대화의 의제에 대해서는 인프라 투자, 에너지, 무역 등 분야를 예로 들며 "미일간 경제협력을 더욱 심화,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그는 외무성과 경제산업성 등 관련 성청(부처)과 협력해 경제대화 준비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10일 미국 워싱턴에서 가진 정상회담에서 양국 부통령과 부총리를 정점으로 하는 경제대화 개최에 합의했다.

당시 양국 정상은 경제대화에서 재정·금융정책 등 거시경제정책, 인프라·에너지·사이버·우주 분야 협력, 양자간 무역 관련 틀 구축 문제 등을 다루기로 했다.

아소 일본 부총리
아소 일본 부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