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엘시티 비리' 허남식 검찰 출석…"성실히 조사받겠다"

송고시간2017-02-20 10:24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3선 부산시장을 지낸 허남식(68)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엘시티 비리 혐의 등에 연루돼 피의자 신분으로 20일 검찰에 출석했다.

허 전 시장은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부산지검에 도착,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검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한 뒤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엘시티 비리 허남식 전 부산시장 검찰 출석
엘시티 비리 허남식 전 부산시장 검찰 출석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3선 부산시장을 지낸 허남식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이 엘시티 비리 등에 연루돼 피의자 신분으로 20일 부산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2017.2.20
ccho@yna.co.kr

허 전 시장은 엘시티 비리와 함바(건설현장 식당) 비리 등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허 전 시장이 엘시티 사업과 관련돼 비리 의혹이 짙은 인허가나 특혜성 행정조치가 이뤄지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닌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엘시티 시행사 실질 소유주인 이영복(67·구속기소) 회장으로부터 3천만원 가량의 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제3자 뇌물취득)로 구속한 허 전 시장의 측근 이모(67) 씨에게서 허 전 시장이 엘시티 금품비리와 관련돼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검찰은 허 전 시장이 엘시티 금품비리 혐의를 부인할 경우 이 씨와 허 전 시장을 대질신문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사에서 검찰은 허 전 시장이 엘시티 인허가 등에 개입한 구체적인 혐의 사실을, 이 씨가 엘시티 이 회장에게서 받은 돈의 최종 목적지가 어딘지를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허 전 시장이 담당 고위직 공무원에게 지시해 '함바 브로커' 유상봉(71·수감 중) 씨가 부산 아파트 공사현장 함바를 맡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것 아닌가 하는 의혹도 검찰 조사 대상이다.

허 전 시장은 2011년 1월 유 씨를 "전혀 모른다"라고 했다가 며칠 뒤 언론 인터뷰에서 "오래돼 기억이 안 나는데 집무실 등지에서 2∼3차례 만났다"며 번복한 바 있다.

부산 검찰 깃발
부산 검찰 깃발

촬영 조정호. 부산지검과 부산고법 건물 앞 깃발

검찰은 이와 관련해 최근 해당 고위직 공무원과 함바 관련 청탁을 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지역 중견 건설업체 대표들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했다.

허 전 시장은 측근들에게 "엘시티는 물론 함바와 관련해 부정한 압력을 행사하거나 검은 돈을 받지 않았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 전 시장은 법률대리인으로 2015년 2월∼12월 부산지검장을 지낸 정인창(53·사법연수원 18기) 변호사를 선임했다.

허 전 시장은 2004년 6월부터 2014년 6월까지 10년 동안 3선 부산시장을 지냈고 지난해 6월부터 장관급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223103700008

title : 코다코, 작년 연결 영업익 210억원…16%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