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사내협력업체서 선발한 기술직 400명 정규직 첫발

입문교육 마치고 입사식…연말까지 600명 추가 채용계획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자동차가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대상으로 특별고용한 기술직 신입사원 400명이 정규직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현대차 기술직 신입사원 입사식
현대차 기술직 신입사원 입사식(울산=연합뉴스) 지난해 10월 현대자동차가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대상으로 특별고용한 기술직(옛 생산직) 신입사원 495명의 입사식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 울산공장은 17일 현대차 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입사식을 열고 6주간 입문교육을 마친 신입사원들에게 사원증을 전달했다.

입사식은 임원 소개 및 오프닝 영상, 신입사원 교육과정 영상, 수료증 수여·사원증 패용, 임원 격려사, 가족 축하 영상, 신입사원 대표 소감문 낭독 순으로 이어졌다.

하언태 현대차 전무는 격려사에서 "경쟁이 치열한 자동차 시장에서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선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만드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신입사원으로서 원칙과 기본에 충실하고 맡은 소임을 다해 변화와 발전의 주역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신입사원 대표로 편지를 낭독한 장은봉(48) 씨는 "불가능을 모르는 현대차의 도전정신을 이어받아 고객이 만족하는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차가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채용한 인원은 2012년부터 지금까지 총 5천400명이다.

작년 3월 노사의 특별협의 합의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600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특별협의 합의대로 올해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의 정규직 특별채용을 이행하고, 향후 인력 소요 시에도 사내하도급 근로자를 채용하는 인력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17 15: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